기후위기시계
  • 北 무인기 잡을 한국형 ‘K-재머’, 244억 들여 개발한다
LIG넥스원, 계약 체결 및 사업 착수
탐지레이더·영상식별 기능 확장 예정

한국형 ‘재머’(K-Jammer)로 불리는 소형무인기대응체계(Block-I) 형상 및 운영개념도. [방위사업청 제공]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최전방에서 북한 무인기의 영공 진입을 차단하는 한국형 ‘재머’(K-Jammer) 연구개발이 시작된다.

방위사업청은 소형무인기대응체계(Block-I) 체계개발 사업을 업체 주관으로 착수한다고 22일 밝혔다.

사업에는 이달부터 2026년 1월까지 약 244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소형무인기대응체계는 전방지역에 배치돼 북한 무인기의 영공 진입을 막을 수 있는 전자전 장비로 광대역, 잡음, 불연속 주파수 반복, 기만 등 무선 주파수 전파 방해 장치를 활용해 적 통신 또는 레이더 체계의 사용을 방해하고 제한, 격하시키는 한국형 재머라 할 수 있다.

특히 물리적 파괴 없이 적성무기의 효과를 없애는 최신기술을 적용한 ‘소프트 킬’ 방식을 채택했다.

40년 넘게 전자전 장비 체계종합업무를 수행해 온 LIG넥스원이 체계개발 주관업체로 선정돼 계약 체결과 사업에 착수했다.

소형무인기대응체계 Block-I은 국지방공레이더와 방공지휘통제경보체계와 연동돼 원거리에서 비행해 오는 소형무인기를 탐지하고 항적정보를 받아 방해 및 교란 전파를 방사해 경로를 이탈시키거나 추락을 유도할 수 있다.

방사청은 향후 Block-II 개발에서는 자체 탐지레이더와 영상식별장치를 추가하는 등 단계적으로 소형무인기대응체계의 기능을 확장한다는 구상이다.

김태곤 방사청 첨단기술사업단장은 “개발이 완료되면 북한 무인기 대응을 위한 전자전 공격 역량이 강화돼 전방부대의 임무능력을 크게 향상시킬 것”이라며 “향후 수출을 통해 방위산업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shind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