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스코다도 택했다…한국타이어, 전기SUV ‘엔야크 iV’에 타이어 공급
2중 카카스로 강력한 주행 성능 구현
20인치 규격 라인은 실가드 타이어로
스코다 첫 순수 전기 SUV ‘엔야크 iV’.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제공]

[헤럴드경제=정찬수 기자]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가 체코 대표 자동차 브랜드 스코다(Skoda)의 첫 순수 전기 SUV(스포츠유틸리티차) ‘엔야크 iV(Enyaq iV)’에 전기차용 초고성능 타이어 ‘벤투스 S1 에보3 ev’를 신차용 타이어(OET, Original Equipment Tire)로 공급한다고 21일 밝혔다.

‘엔야크 iV’는 폭스바겐그룹의 순수 전기차 전용 플랫폼 ‘MEB’를 기반으로 한 전기 SUV다. 상반기 네덜란드 누적 판매량 1위를 기록했다. 한국타이어는 폭스바겐의 인기 전기 SUV 모델 ‘ID.4’와 같이 해당 모델에도 ‘벤투스 S1 에보3 ev’를 공급하며 포트폴리오를 확장했다.

‘벤투스 S1 에보3 ev’는 전기차에 최적화된 전기차용 초고성능 타이어다. 고성능 섬유로 만들어진 2중 카카스(Carcass, 타이어 골격)를 탑재해 강력한 주행 성능을 구현하면서도 적재 중량을 늘리고 연비 효율성까지 챙겼다.

전기차에 특화된 컴파운드를 적용해 젖은 노면과 마른 노면에서 뛰어난 접지력을 발휘하는 동시에 회전저항을 최소화했다. 전기 모터에 특화된 신규 고강성 비드로 타이어의 횡방향 강성을 높여 고속주행 시에도 안정적인 주행 성능을 발휘한다.

한국타이어는 ‘엔야크 iV’에 18인치, 19인치, 20인치 총 3가지 규격의 타이어를 공급한다. 특히 20인치 타이어는 펑크를 스스로 봉합(Self-Sealing)하는 실가드 타이어다.

한편 한국타이어의 ‘벤투스 S1 에보3 ev’는 ‘엔야크 iV’ 공급에 앞서 포르쉐의 ‘타이칸’, 폭스바겐의 ‘ID.4’, 아우디의 ‘e-트론 GT(e-tron GT)’ 등 글로벌 완성차 브랜드의 최초 순수 전기차 모델의 신차용 타이어로 선택받았다.

and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