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그랜저가 택한 새 신발…넥센타이어, ‘엔페라 슈프림 S’ 출시
흡음재・AI 테크놀로지 적용…승차감 극대화
[넥센타이어 제공]

[헤럴드경제=정찬수 기자] 넥센타이어가 고성능 프리미엄 차량을 위한 플래그십 사계절 타이어 ‘엔페라 슈프림 S(N’FERA supreme S)’를 출시했다고 21일 밝혔다.

‘엔페라 슈프림 S’는 타이어 소음을 대폭 줄일 수 있는 넥센타이어의 NRS(Noise Reduction System)기술이 적용된 흡음재를 부착해 공명음(소음)을 획기적으로 감소시켰다.

인공지능(AI) 빅데이터 기술을 활용해 저소음 트레드 패턴 형상 설계와 실내 유입소음 저감 효과를 향상시켜 최고의 승차감도 장점이다. 또 사이프(타이어 표면의 미세한 홈)와 그루브(타이어 표면의 굵은 세로 홈) 최적 설계를 통해 타이어가 50% 마모되어도 초기 패턴 형상을 유지한다.

기존 자사 제품보다 강성도 보완했다. 트레드 폭을 넓혀 접지 면적을 넓히는 동시에 하중을 고르게 분산시켜 고성능・고하중 차량에 최적화했다.

한편 ‘엔페라 슈프림 S’는 최근 출시된 현대차의 그랜저 7세대 모델, ‘디 올 뉴 그랜저’에 신차용 타이어로 공급되며 제품의 우수성을 인정 받았다.

넥센타이어는 “앞으로도 고객의 다양한 니즈를 반영한 신제품 출시는 물론 지속적인 연구개발로 모빌리티 환경 변화에 적극 대응하며 제품 경쟁력을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and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