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미 증시, 연준 긴축 우려 속에 상승마감

거래를 진행중인 미국 뉴욕 뉴욕증권거래소(NYSE) 트레이더. [로이터]

[헤럴드경제] 뉴욕증시, 연준 긴축 우려 속 상승…다우 0.59% 상승마감

뉴욕증시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당국자들의 최근 발언을 소화하며 소폭 상승했다.

18일(미 동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199.37 포인트(0.59%) 오른 33,745.69로 거래를 마쳤다.

S&P500지수는 전날보다 18.78포인트(0.48%) 상승한 3,965.34로, 나스닥지수는 1.11포인트(0.01%) 오른 11,146.06으로 장을 마감했다.

이날 시장은 미 연준 당국자들의 긴축 관련 발언과 관련해 기업 실적 등을 소화하며 조심스러운 움직임을 보였다.

지난 10월 소비자물가지수(CPI) 발표 이후 연준의 방향 전환 가능성에 대한 기대가 컸으나, 연준 당국자들의 최근 발언으로 이 같은 기대가 줄어들었다.

대표적인 연준 내 매파 인사인 제임스 불러드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 총재가 전날 발언을 통해 충분히 제약적인 금리 수준을 5%~7%로 시사하면서 시장의 불안을 부추겼다.

불러드 총재는 현재까지의 금리 인상이 인플레이션에 제한적인 영향만을 미쳤다며 아직은 충분한 수준이 아니라고 말했다.

수전 콜린스 보스턴 연방준비은행 총재도 이날 "물가 안정을 회복하는 것은 여전히 현재의 급선무이며, 해야 할 일이 더 많다는 것은 분명하다"라고 언급해 추가 금리 인상 필요성을 역설했다.

전날 불러드 총재와 이날 콜린스 총재의 발언에 연준이 12월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0.75%포인트 인상할 가능성은 24%가량으로 전날의 15% 수준에서 상승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