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넥슨·넷마블 신작 들고 ‘화려한 컴백’
‘지스타’ 개막...게임업계 활기
3년만에 정상화...부스 2947개
넥슨, 콘솔 플랫폼 사상 최초 시연
넷마블 ‘아스달’ 등 신작 4종 선보여
인파 밀집 대비 안전요원 크게 늘려
국내 최대 게임 전시회 ‘지스타(G-STAR) 2022’가 17일 부산 벡스코에서 막을 올렸다. [연합]

국내 최대 게임 전시회 ‘지스타(G-STAR) 2022’가 코로나19 대유행 이전 수준의 규모를 회복하며 성대한 막을 올렸다. 넥슨, 넷마블 등 주요 게임사들이 이번 ‘지스타 2022’에서 대거 신작 공개를 예고하면서 침체된 게임업계가 오랜만에 활기를 찾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난 2년간 코로나19로 인해 중단됐던 부대행사들도 다시 문을 열어 이전보다 많은 인파가 몰릴 전망이다. 지스타 조직위원회는 운영 인력을 대폭 늘리는 등 안전에 총력을 기울이며 행사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17일 부산 벡스코에서 막을 올린 ‘지스타 2022’는 한국게임산업협회가 주최하고 지스타 조직위원회와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이 공동 주관을 맡아 오는 20일까지 4일간 열린다.

‘지스타 2022’에는 43개국 987개사가 참여해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36개국 691개사)보다 참가사가 대폭 늘었다. 다만 안전을 위해 일부 부대행사가 축소되면서 부스 규모는 2019년 3208부스에 미치지 못하는 2947부스가 마련됐다.

‘다시 한번 게임의 세상으로’이라는 슬로건을 내건 지스타 조직위원회는 3년 만에 완전한 정상화를 노리고 있다. 기존에 벡스코 제1전시장에서만 진행된 BTC관을 올해 처음 제2전시장 3층까지 확대해 일반 참관객들이 코로나19 이전보다 행사를 적극 즐길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지난해 불참했던 넥슨과 넷마블 등 대형 게임사들이 일제히 신작을 들고 ‘지스타 2022’를 찾아 관심을 모으고 있다.

4년 만에 오프라인으로 참가하는 넥슨은 단일 최대 규모인 300부스를 설치하고 총 9종의 신작을 선보인다. 그 중에서도 지스타 현장에서 역대 처음으로 진행하는 콘솔 플랫폼 시연이 핵심 볼거리로 꼽힌다. 글로벌 시장을 정조준한 루트슈터 신작 ‘퍼스트 디센던트’를 PS5와 PC로 선보이고, 하이브리드 해양 어드벤처 ‘데이브 더 다이버’는 닌텐도 스위치로 제공한다. 내년 1월 12일 글로벌 프리시즌 오픈을 예고한 ‘카트라이더: 드리프트’도 PC와 모바일 플랫폼으로 체험할 수 있다.

넷마블은 총 100부스를 설치하고 다양한 현장 이벤트를 진행한다. ▷‘나 혼자만 레벨업:ARISE’ ▷‘아스달 연대기’ ▷‘파라곤: 디 오버프라임’ ▷‘하이프스쿼드’ 등 출품작 4종을 체험할 수 있는 160여대의 시연대를 비롯해 오픈형 무대와 넷마블의 대표 캐릭터를 활용한 다양한 상품들을 만날 수 있는 넷마블스토어존 등으로 구성했다.

이번 ‘지스타 2022’ 메인 스폰서를 맡은 위메이드는 ‘Life is Game’이라는 주제 하에 신작 2종과 위믹스(WEMIX) 생태계를 선보인다. 개발사 매드엔진의 ‘나이트 크로우(Night Crows)’와 위메이드엑스알의 ‘레전드 오브 이미르(Legend of YMIR)’를 최초 공개한다.

삼성전자도 역대 최대인 357㎡ 규모의 전시관을 마련하고, 게이밍 환경에 최적화된 다양한 고성능 SSD 라인업과 약 350대의 게이밍 모니터를 전시해 관람객들의 체험 기회를 확대했다. 지스타 조직위원회는 안전을 위해 인파가 몰릴 경우 즉각적인 대처방안과 통제 계획을 준비했다. 부산시와 경찰·소방 인력 등을 포함해 약 550명의 안전·현장요원을 투입, 안전에 만전을 기한다는 계획이다.

강신철 지스타조직위원회 위원장은 “행사기간 참관객들이 안전한 환경 속에서 신작 게임과 새로운 콘텐츠를 체험하고 즐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현일 기자

joz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