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野 "총력 대응" 이면엔…당내 李와 '거리두기'도 진행중 [정치쫌!]
李 대표 비판 언급 잦아져…'거리두기' 본격화
野 "이재명 수사는 '민주당 분열' 전략" 해석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1일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이상섭 기자

[헤럴드경제=이세진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한 정부의 사정 칼날이 날카로와지며 민주당이 총력대응 체제에 나선 가운데, 당내 일각에서는 '사법리스크'를 맞은 이 대표와 '거리두기'를 시도하는 기류도 포착되고 있다.

이 대표를 향한 정부의 사법 총공세가 민주당을 해묵은 계파갈등으로 몰아가는 모양새로, '이재명 체제'로 재정비한지 얼마 안 된 당을 흔들기 위한 셈법이 담겨있다는 해석도 나온다.

22일 정치권에 따르면 민주당 내에서는 이재명 대표의 사법리스크가 본격화된 만큼 이를 대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이 대표의 최측근인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에 대한 구속영장이 청구되고, 검찰이 당사 내 민주연구원에 대한 압수수색까지 시도하는 등 예상보다 빨라진 수사 상황에서다.

정치권 안팎에서는 이번 수사 칼끝이 다음에는 정진상 당대표 정무조정실장을 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재명 대표는 지난해 대장동을 둘러싼 의혹이 불거지자 "측근이라면 정진상·김용 정도는 돼야 하지 않나"라고 언급한 바 있다.

수사가 빨리지면서 이 대표와의 거리두기를 암시하는 당내 인사들의 발언이 곳곳에서 흘러나오는 상황이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지난 11일 미국 펜실베니아대학 강의에서 "북한은 세계 4~5위 핵무력국"이라며 "한미일 안보협력은 불가피한 현실"이라고 말했다. 이는 지난주 이 대표가 연일 한미일 연합군사훈련을 '친일 국방'으로 비판한 것을 우회적으로 비판한 발언으로 해석됐다.

이어 전재수·조응천·신현영 의원과 최재성 전 청와대 정무수석도 잇따라 이 대표이 주식 매매를 지적한 발언으로 잇따라 주목받기도 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1일 오전 국회 당대표 회의실에서 특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상섭 기자

이를 두고 한 중진의원은 헤럴드경제에 "거리두기가 시작됐다고 보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8억원을 받았다는 김용 부원장의 혐의에 대해 확인해야 하겠지만, 만약 추가 증거가 나오고 사실로 드러날 경우 사태가 심각해지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검찰의 이같은 수사가 민주당 내부를 분열시키려는 시도라는 해석도 나왔다. 민주당 관계자는 "검찰의 압수수색은 예상된 정공법"이라며 "이재명을 쳐서 당내 비명계 목소리를 드러내고, 당을 분열시키기 위한 수법으로 보는 것이 일반적"이라고 전했다.

이미 본격화된 2024년 총선을 앞두고 위기감도 높아지고 있다. 당 관계자는 "국민의힘은 대통령 지지율이라는 변수가 늘 존재하지만, 내년 전당대회 이후 총선까지 당 상황이 계속 안정돼 나갈 것"이라며 "그러나 민주당은 '사법리스크' 속에 시간이 지날수록 혼란이 가중될 수 있어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정부여당 발로 흘러나오는 '김경수 사면론'도 솔솔 확대되고 있다. 내년 3월 사면복권을 통해 친문 진영의 차기 후보로 거론될 수 있다는 분석이다. 민주당 한 의원은 "김경수 본인의 스타일과 결심에 따라 향후 당의 다이내믹이 달라질 수 있다"고 말했다.

jinl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