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文 사진액자 건 민주당…왜 지금? [정치쫌!]
'尹정권 정치보복'에 '공동 전선' 형성 해석
국민의힘 회의실엔 李·朴 전 대통령 사진 '無'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고위원들의 발언을 듣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세진 기자] 지난 7일, 파란색 넥타이를 매고 활짝 웃고 있는 문재인 전 대통령의 사진 액자가 국회 본청 206호 더불어민주당 당대표회의실에 새롭게 걸렸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직접 지시해 당 총무국에서 사진을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문 전 대통령은 퇴임 후 5개월여만에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과 나란히 민주당을 이끈 지도자로서 회의실 한켠에 자리하게 됐다.

이와 동시에 민주당이 이를 실행한 시점에도 관심이 쏠렸다. 최근 문 전 대통령은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 감사원의 서면 조사 요구를 받는 등 현 정권이 주도하는 사정정국 한가운데 놓여 있는 상황이다. 민주당은 이를 '정치보복'으로 규정하고 총력 대응에 나선 상황. 이에 정치권 안팎에선 문 전 대통령 사진이 민주당 최고위원회의가 열리는 이 회의실에 등장한 이 시점을 예사롭게 보지많은 않는 분위기다.

이날 회의 시작에 앞서 사회를 맡은 김남국 의원(당 사무부총장)은 "민주당은 세분 (전직) 대통령의 정신을 끊임없이 발전해오고 있는데, 이렇게 사진으로 가깝게 뵈니 민주당과 항상 함께하고 있다는 실감이 더해진다"며 "민생과 경제, 민주주의와 인권,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해 민주당이 더 노력하고 앞장서겠다는 다짐을 한다"고 발언했다.

이같은 언급은 최근 거세지는 사정정국을 의식한 것으로도 해석됐다. 여당인 국민의힘이 연일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 문 전 대통령과 전직 국정원장 등의 책임론을 꺼내들고 있는 상황에 민주당은 전 정권에 대한 정치 보복, 탄압을 중단하라 맞서고 있는 상황에서다.

또한 최근 이틀에 한 번 꼴로 지속된 북한의 군사 도발을 의식해 '한반도 평화'를 언급하는 등 전직 대통령들의 대북 정책 성과를 드러내려는 의도라는 해석이다.

특히 이재명 대표의 '직접 지시'로 사진이 걸리게 됐다는 점에서도 눈길을 끌었다. 최근 이 대표는 자신을 향한 이른바 '사법 리스크'를 방어하기 위해, 문 전 대통령에 대한 정권의 '정치 탄압' 프레임과 공동 전선을 형성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즉, 최근 윤 정부의 사정 칼날이 '문재인-이재명 정치탄압'을 향하고 있다는 구도를 짜기 위해서라는 해석도 가능하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다만 당내에서는 추가 해석에는 선을 그었다. 김의겸 대변인은 이날 회의 직후 브리핑에서 "(시점에) 특별한 이유가 있는 것은 아니다. 전 대통령들께서는 민주당의 전통과 정신을 계승하는 상징적 존재로, 전직 대통령 사진을 붙이는 것은 계속 해왔던 일"이라고 말했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2009년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후 김대중 전 대통령과 노 전 대통령의 사진을 국회 내 당대표 회의실에 처음 건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국민의힘 국회 본청 당대표회의실에는 당 출신 전직 대통령들의 사진이 한 개도 걸려있지 않다. 앞서 국민의힘은 과거 이명박·박근혜 정부 시절에는 대통령 사진을 당 대표실 등에 걸었으나, 탄핵 등을 거치며 모두 이를 내린 상황이다.

다만 홍준표 대구시장이 자유한국당 대표 시절이었던 지난 2017년 11월 이승만·박정희·김영삼 전 대통령 사진을 여의도 당사에 건 바 있다.

최근에는 현직인 윤 대통령 사진을 당대표실 등에 거는 방안을 놓고 검토에 들어갔지만 당내 이견으로 아직 결론을 내리지 못한 상태다.

jinl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