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번엔 횟집서 22만원 ‘먹튀’ 중년들…“자수 안하면 얼굴 공개”
[보배드림]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최근 ‘먹튀(음식값을 지불하지 않고 도망가는 행위)’가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이번엔 충남 아산의 한 횟집에서 무려 22만원어치 먹튀 피해가 발생했다.

지난 5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먹튀한 이들을 꼭 잡고 싶다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에 따르면 사건은 지난달 19일 아산시 신창면의 한 아파트 근처 횟집에서 일어났다. 이 횟집은 A씨의 절친한 동생 가게라며 A씨가 대신 나서 피해를 토로했다.

이날 가게에는 남성 4명이 먼저 야외 테이블에 자리를 잡고 안주와 술을 먹고 있었다. 이후 6시께 세단 차량 한 대가 가게 쪽에 주차했고 차에서 내린 체크무늬 셔츠의 남성과 흰색 반소매 티셔츠의 여성이 이 무리에 합류했다. A씨는 두 사람을 부부라고 추정했다.

[보배드림]

남성 5명, 여성 1명 등 총 6명의 인원이 이곳에서 22만원어치를 먹고 그대로 사라졌다는 게 A씨의 주장이다.

A씨는 “열심히 웃고 떠들면서 잘 드시더니 그냥 사라지셨다”며 “동생이 일주일 넘게 동네를 수소문하고 다녀봤지만 소용없었다”고 했다.

이어 “요즘 장사도 안돼 죽겠다고 하더라. 경찰에 신고했지만 (이들이) 전화해도 연락을 받지 않고 연락도 없어 못 잡는다고만 한다”며 “찾아와서 자수하지 않으면 (사진) 모자이크 지우고 올리겠다. 얼굴 자세히 나와 있다. 저 중에 자기가 있다 싶으면 자수하라”고 경고했다.

끝으로 A씨는 “요즘 CCTV도 설치돼있는데 얼굴 내놓고 저런다. 동생은 너무 힘들어한다”며 이들을 잡을 수 있게 도와달라고 했다.

choig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