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91세 모델의 과감한 누드 화보...아름다움 유지 비결은
91세 현역 최고령 모델 카르멘 델로레피체의 ‘뉴유(New You)’ 화보. [뉴유]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현역 최고령 모델 카르멘 델로레피체가 91세에 누드 화보에 도전해 화제다.

미국의 건강 및 뷰티 매거진 ‘뉴유(New You)’는 6일 커버모델로 델로레피체를 내세운 사진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공개했다.

사진에는 델로레피체가 1974년 보그의 첫 번째 흑인 표지 모델이 된 베벌리 존슨(70)과 함께한 모습이 담겼다. 뉴유는 ‘우아하게 나이들기’를 주제로 건강과 스타일을 잃지 않는 두 모델 특집을 다뤘다.

뉴유 측은 홈페이지에 델로레피체가 촬영한 누드 화보를 공개하기도 했다. 해당 사진에는 베이지색의 속옷을 입은 델로레피체가 이불로 상의를 살짝 가린 채 어깨와 다리를 드러내고 있다.

델로레피체는 나이 드는 것에 대해선 “우리는 매일 성장한다”고 표현하며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늘 어제로부터 배울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아기를 돌볼 때 하는 일, 아기를 사랑으로 먹이고 키울 때 하는 에너지를 자신에게 쏟아부어야 한다”고 자신의 아름다움 유지 비결을 전했다.

1931년생인 델로레피체는 미국 뉴욕 출생으로 15세에 보그 표지를 장식하며 모델 활동을 시작했다. 그는 76년간 현역으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hanira@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