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영상] 기세 오른 우크라軍, ‘러 완전 점령’ 루한스크로 첫 진군 [나우,어스]
우크라 루한스크 지역 군정청장 “루한스크 탈환 작전 시작”
SNS상에 루한스크 내부 진격한 우크라軍 사진 게시도
우크라이나군 병사들이 루한스크주(州) 흐레키우카 마을 앞 도로 표지판에서 진격을 기념하며 사진을 찍고 있다. [CNN]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남동부 전선에서 공세를 높이며 러시아 점령지에 대한 탈환에 속도를 붙이고 있는 우크라이나군이 사실상 전체 통제권을 러시아에 넘겨준 루한스크주(州) 내부를 향해 개전 후 처음으로 진격하기 시작했다.

5일(현지시간) 미 CNN 방송에 따르면 세르히 하이다이 우크라이나 루한스크 지역 군정청장은 국영TV에 출연해 “루한스크주에 대한 우크라이나군의 탈환 작전이 시작됐다”며 “이미 루한스크주 다수의 정착촌이 러시아 점령군으로부터 해방됐다”고 말했다.

소셜미디어(SNS)에는 루한스크주 내부 흐레키우카 마을로 진군한 우크라이나군 부대가 마을 도로 표지판 주변에서 촬영한 사진이 게시되기도 했다.

앞서 우크라이나군은 루한스크주로 향하는 관문 도시라 불리는 리만을 점령, 루한스크주 탈환 작전 개시를 예고한 바 있다.

이후 루한스크주로 곧장 진격할 것이란 예상을 깨고 남부 헤르손주에서 공세를 강화, 수십개의 정착촌을 탈환하며 러시아군을 양측에서 압박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날도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소셜미디어(SNS) 텔레그램에 게시한 연설 영상을 통해 우크라이나 군이 헤르손주에서 다수의 정착촌을 해방시켰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성동격서(聲東擊西)식 전술 구사로 러시아군에 혼란을 일으키며 전과를 올리고 있는 것이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군 참모들과 만나 러시아가 점령 중인 우크라이나 영토에 대한 추가 해방 계획을 검토하기도 했다.

러시아 측에서도 우크라이나군이 루한스크주에 대한 공격을 시작했다며, 이를 막기 위한 전력이 부족하다는 평가가 나왔다.

친(親)정부 성향의 러시아 언론 콤소몰스카야 프라브다의 알렉산드르 코츠 기자는 텔레그램에 올린 영상을 통해 “루한스크주 러시아군은 우크라이나군의 공세를 막아내기엔 충분한 인력이 없는 상황”이라며 “최근 러시아가 겪고 있는 대규모 손실과 직결된 것으로, 현재 최전방은 매우 힘든 시기를 겪고 있다”고 말했다.

친(親)러 성향의 군사 블로거 유리 포돌리아카는 러시아군이 루한스크주 방어를 위해 크레민나 지역까지 군대를 물려 방어선 집중에 나서고 있다고도 했다.

우크라이나군 병사들이 러시아로부터 탈환한 영토에 우크라이나 깃발을 게양하고 있는 모습들. [유튜브 'The Sun' 채널 캡처]

한편, 앞서 우크라이나는 지난 2월말 러시아의 전면 침공이 시작된 이후 루한스크주에서 후퇴를 계속해 97% 이상의 지역을 러시아 측에 넘겨준 바 있다. 7월 초를 기점으로 사실상 루한스크주 전체가 러시아의 통제권에 들어간 셈이다.

당시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장관은 루한스크주 최후 거점인 리시찬스크에 대한 완전한 통제권을 확보했다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보고한 바 있다. 젤렌스키 대통령도 “우리는 그 땅을 되찾을 것”이라며 전술적 후퇴라 강조했었다.

realbighead@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