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앞으로 쏜 ‘현무’ 1㎞ 뒤에 떨어져…軍 현무-2C 전수조사
합참 “우발상황 적절히 조치하지 못해 유감”
민가 700m 거리 떨어져…폭발·화재는 없어
4일 저녁 우리 군이 발사한 현무-2C가 비정상 비행 후 강릉 모 비행단 기지 내 떨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합참은 북한의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 발사에 대응한 한미 연합 사격 과정에서 현무-2를 발사했으나 발사 직후 비정상 비행 후 기지 내 낙탄했다고 밝혔다. [연합]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북한의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 도발에 대응해 우리 군이 발사한 지대지 탄도미사일 현무-2C는 후방으로 약 1㎞ 날아가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추락한 현무-2C의 탄두는 후방 1㎞ 지점에서 발견됐고, 추진제는 이 지점에서 400여m 더 후방 지점에서 발견됐다.

합동참모본부는 현무-2C 낙탄으로 화재나 폭발은 발생하지 않았으며 군과 민간의 인명피해도 없었다고 밝혔다.

합참 관계자는 5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전날 밤 11시 한미 연합 지대지미사일 사격 간 현무 1발이 발사 직후 비정상 비행으로 기지 내 낙탄했다”며 “군과 민간 인명피해는 없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반경 내 접근을 차단하고 주둔부대 장병들을 안전지역으로 대피하는 조치를 취했다”며 “현무 사격은 중지하고 계획된 에이태큼스(ATACMS)의 이상 유무 확인과 안전조치 후 5일 0시 50분께 사격을 재개해 한미 각각 2발씩 사격을 완료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군과 국방과학연구소(ADD), 생산업체 합동으로 비정상 낙탄 원인에 대해 분석을 실시하고 있다”며 “현무-2C 보유량 전체를 대상으로 탄약 이상 유무를 전수조사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추락한 현무-2C는 애초 강릉 모 비행단 내 사격장에서 동해상으로 발사됐으나 비정상적으로 비행한 뒤 기지 내 후방의 군 골프장 페어웨이에 떨어졌다.

특히 가장 가까운 민가는 탄두가 발견된 곳에서 남쪽으로 약 700m, 기지 울타리에서 약 300m 떨어진 지점에 자리해 자칫 인명사고와 재산피해가 발생할 수도 있었다.

합참은 현무-2C 낙탄 공개가 늦어진 데 대해서는 인명피해가 없었고 심야시간대라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합참 관계자는 “폭발이나 화재가 일어나지 않았고, 군 비행장 내 낙탄했고, 인명피해가 없었다는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며 “심야시간 대대적으로 알리면 주민 불편을 야기하는 것 아닌가 했다”고 말했다.

합참 관계자는 “사격 전에 관공서와 어촌계 등과 협조해 알려드렸는데 우발상황 발생시 적절히 조치하지 못해 유감스럽다”고 했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상에 현무-2C 낙탄으로 큰 화재가 발생한 듯한 사진과 동영상이 확산된 데 대해서는 추진제가 추락 뒤 충격으로 앞으로 나가면서 연소 시간은 짧았지만 불꽃이 일어난 것처럼 보였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합참은 이번 현무-2C 낙탄으로 북한 핵·미사일 대응을 위한 ‘한국형 3축 체계’의 신뢰성이 저하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에 대해 “(3축 체계) 타격자산으로 운영하는 무기체계는 다양하고 지대지미사일도 종류가 여럿 있다”며 “전체 보유량이나 계획과 대비해 운영하는 데 부족함은 없다. 전력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현무-2C의 경우 올해 북한의 탄도미사일 도발에 대응해 3차례 대응 사격을 실시했는데 이전까지 2차례는 아무런 문제가 발생하지 않았다.

한편 현무-2C는 2017년 6월 시험발사에 성공했으며 기존 현무-2의 비행거리를 1000㎞로 늘린 성능개량형이다.

현재 군은 약 50여발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shind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