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영상] 19조 투입한 ‘세계 최강’ 美 최신 핵항모, ‘핵위협’ 푸틴 겨냥 첫 전개 [나우,어스]
목적지 유럽 향해 대서양 횡단…나토와 합동훈련
[유튜브 'US Military Power' 채널 캡처]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세계에서 가장 비싼 함정’이자 최첨단 기술력이 총집합해 ‘슈퍼 핵 항모’로 불리는 미국 해군의 최신형 항공모함 제럴드 R. 포드호(號)가 핵무기 사용 위협을 가하고 있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겨냥해 첫 전개를 시작했다.

4일(현지시간) 미국 CNN 방송과 AFP 통신 등에 따르면 미 해군은 이날 버지니아주(州) 노포크항에서 포드호가 예인선의 도움을 받아 항해를 시작하는 모습이 담긴 동영상을 페이스북 계정에 공개했다.

차세대 항공모함 제럴드 R. 포드호는 니미츠급 항공모함을 대체할 의도로 약 10년에 걸쳐 건조됐다. 2017년 공식 취역까지 건조 비용말 133억달러(약 19조원)가 투입됐으며, 함번은 ‘CVN-78’다.

미 해군은 포드호를 유럽 권역에 배치했다. 러시아의 위협에 대응하고, 유럽에 대해 군사적 위협을 가하고 있는 러시아를 견제하기 위함이다.

포드호는 이번에 캐나다·덴마크·핀란드·프랑스·독일·네덜란드·스페인·스웨덴까지 나토 9개 회원국의 함정 20척과 항공기 60대, 병력 9000명이 함께하는 연합전력 훈련을 진행한다. 북미를 거쳐 유럽 인근 수역에서 합동 작전을 벌일 전망이다.

미 해군 관계자는 “포드호와 항모전단은 2함대 및 6함대 관할 구역인 대서양과 지중해에서 작전을 수행할 것”이라며 “기간은 6개월보다는 짧을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대릴 커들 미 함대전력사령관은 지난달 29일 합동훈련 계획을 밝히며 “대서양을 횡단하는 이번 전개는 ‘하나의 대서양’이라는 지휘통제 개념을 활용해 (동맹과) 우리의 관계와 역량, 그리고 더 평화롭고 번영하는 세상을 만들겠다는 신념을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미국 38대 대통령 제럴드 포드의 이름을 딴 포드호는 신형 핵발전 플랜트와 통합 전쟁 시스템, 이중 대역 레이더 등 최첨단 기술이 적용됐다. 전장 약 351m, 선폭 약 41m(비행갑판 80m), 배수량 11만2t등 초대형 규모로 비행기를 75대 이상 탑재할 수 있다. 최대 90대까지 가능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realbighead@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