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흑인 학생 속옷만 입혀 '노예경매’…도넘은 고교생 놀이에 美 경악
속옷만 입은 채 고개를 숙인 흑인 학생의 모습. [트위터]

[헤럴드경제=김유진 기자] 미국의 모 고교에서 미식축구팀 선수들이 흑인 학생들을 상대로 ‘노예 경매 놀이’를 하는 영상이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다.

2일(현지시각) 미국 CNN 등은 캘리포니아주 유바시의 리버 밸리 공립고등학교에서 문제의 영상이 촬영됐다고 보도했다.

소셜미디어를 통해 확산된 해당 영상에는 누군가 팀룸의 문을 두드리자 속옷만 입은 학생이 안에서 문을 열어준다. 이어 문을 열고 들어가자 내부에선 흑인 학생 세 명이 속옷만 입은 채 두 손을 모으고 고개를 바닥으로 숙이고 있다. 다른 학생들은 이들을 향해 삿대질을 하며 소리를 지른다. 노예 경매 현장을 연상케 하는 장면이다.

해당 영상을 확인한 도린 오스미(유바시 통합교육구 교육감)는 CNN에 보낸 성명에서 “이 영상은 매우 불쾌하며 용납할 수 없다”며 “극도로 고통스럽고 유감스러운 사건”이라고 인정했다.

이어 “여기에 연루된 학생들은 행동 규범을 위반했기 때문에 나머지 경기에 출전하지 못하게 됐다”며 “해당 팀은 출전 선수 머릿수를 때문에 해당 팀은 선수의 수가 충분치 않아 남은 경기 출전이 취소됐다”고 덧붙였다.

그는 “그들은 이 촌극이 재미있다고 생각했을지 모르지만 실제로는 그렇지 않다”며 “이는 용납될 수 없으며, 우리는 인종차별의 문제를 깊게 살펴봐야 한다”고도 비판했다.

교육감에 따르면 해당 영상과 과련된 일부 학생들은 향후 징계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학교 차원에서도 학생들을 상대로 공개 토론 및 교육을 시행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다.

kace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