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YG, 결국 칼 들었다…제니·뷔 사생활 사진 유포자 수사 의뢰
제니 [YG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세계적인 그룹 블랙핑크 제니와 방탄소년단(BTS) 뷔의 사생활 사진이 몇 달간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 유포된 것에 대해 YG엔터테인먼트가 뒤늦게 강경대응 입장을 밝혔다.

블랙핑크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3일 “제니의 ‘개인 사진’ 최초 유포자를 대상으로 지난달 경찰에 정식으로 수사를 의뢰했다”고 밝혔다. YG는 일련의 사건에 대해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이어왔으며, 정보 수집을 마친 지난 9월 소장을 제출했다는 입장이다.

YG엔터테인먼트는 “추가 피해를 최소화하고자 그동안 관련 언급과 입장표명을 자제해왔다”며 “하지만 최근 개인 사진으로 촉발된 루머 양산, 비난, 인신공격, 성희롱, 사생활 침해가 무분별하게 이뤄져 더는 묵과하기 어려운 책임감을 느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YG는 소속 아티스트의 인격과 명예를 실추시키는 게시물들을 대상으로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하고 있다”며 “이번 사안 역시 진위 여부가 파악되지 않은 내용을 반복적으로 업로드하거나 과도한 악성 게시글을 작성하는 행위들에 대해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불법정보유통금지 위반, 통신매체이용음란죄 등으로 고소·고발했다”고 밝혔다.

또한 YG는 “향후 발생하는 추가 피해에 대해서도 어떠한 선처 없이 모든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라며 “온라인 상에 유포된 사진은 본인 의사와 상관없이 불법적으로 공개된 것이다. 이를 공유하는 행위는 2차 가해인 동시에 법적 처벌 대상이 될 수 있다”며 자제를 당부했다.

블랙핑크 제니와 방탄소년단 뷔는 지난 5월 제주도 여행에서의 목격 사진이 온라인 공간에서 유포되며 열애설이 제기됐다. 양측 소속사는 이 사안에 대해 아무런 대응도 하지 않았으나 이후 제니의 휴대전화를 해킹한 것으로 추정되는 사생활 사진이 수차례 유포되며 사안은 일파만파 커졌다. 이후 제니의 팬들은 각 언론사에 YG의 강경 대응을 요구한다는 성명서를 수백 차례 보내오며 “아티스트 보호에 최선을 다하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sh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