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11호포' 김하성 가을야구 뛴다…샌디에이고, PS 진출 확정
김하성이 솔로홈런을 터뜨린 뒤 동료 프로파의 축하를 받고 있다./AP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샌디에이고의 김하성이 11호 홈런을 터뜨렸고, 팀은 포스트시즌에 진출했다.

김하성은 3일(한국시간) 미국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시카고 화이트삭스전에 7번 타자 유격수로 출전해 홈런(11호)포함 4타수 2안타, 1타점 1득점을 기록했다. 샌디에이고는 1-2로 패했지만 밀워키가 마이애미에 패하면서 와일드카드 3위를 확보해 가을야구에 나서게 됐다. 샌디에이고는 미니시즌으로 치러진 코로나기간을 제외하면 2006년 이후 16년만에 포스트시즌에 진출하게 됐다.

포스트시즌 진출을 자축하는 샌디에이고 선수들./AFP

메이저리그는 올해부터 리그별로 6개팀씩 모두 12개팀이 포스트시즌을 치른다.

각 지구 우승 3개팀중 상위 2팀은 디비전시리즈에 직행하고 나머지 4팀이 두팀씩 맞붙는 와일드카드 시리즈(3전2승제)를 통해 승리한 2개팀이 디비전시리즈(5전3승제)에 진출한다. 디비전시리즈에서 승리한 팀끼리 리그챔피언십시리즈(7전4승제)를 치러 이긴 팀이 월드시리즈에 나선다.

withyj2@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