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S&P, 영국 신용등급 전망 ‘안정적’ → ‘부정적’ 하향…감세 정책 여파”
지난달 27일(현지시간) 미국 달러와 유로화에 대한 파운드화의 교환 비율을 알리는 영국 런던 시내 환전 안내판을 촬영한 사진. 영국 정부가 중앙은행의 금리 인상 기조와 반대로 대폭 감세를 통한 경기부양 계획을 내놓자 파운드화 가치가 급락하고 국채 금리가 뛰는 등 영국 금융시장 불안이 이어지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 국제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가 9월 30일(현지시간) 영국의 국가신용등급 전망을 ‘부정적’으로 하향 조정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영국 정부의 지난주 감세 정책 발표로 파운드화 가치가 한때 사상 최저로 떨어지고 국채 금리가 뛰는 등 금융시장이 요동친 데 따른 우려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보도에 따르면 S&P는 이날 영국의 국가 신용등급은 ‘AA’로 유지했지만 등급 전망은 기존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낮췄다.

등급 전망이 ‘부정적’으로 내려가면 통상 국가 신용등급 하향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생긴다는 의미다.

S&P는 영국의 공공부문 부채가 감소할 것이라는 기존 전망을 뒤집고 부채 규모가 상승 국면에 접어들 것이라고 내다봤다.

S&P는 “영국의 경제적 여건이 악화하면서 경제성장률이 떨어지거나 시장 원리, 긴축 정책으로 정부의 차입 비용이 예상보다 증가하는 등 추가적인 위험 요인에 따라 재정 전망이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영국이 다가오는 분기에 기술적 경기침체를 겪게 될 수 있다. 2023년에는 국내총생산(GDP)이 0.5% 감소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GDP 성장률이 두 분기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하면 통상 기술적 경기 침체에 접어들었다고 본다.

리즈 트러스 신임 영국 총리가 취임한 후 지난달 23일 쿼지 콰탱 재무장관은 소득세와 인지세를 인하하는 450억파운드(약 70조원) 규모의 대대적인 감세 정책과 함께 600억파운드(약 94조원) 상당의 에너지 보조금 지원 방안을 공개한 바 있다.

시장에서는 이번 감세안이 국가부채 급증과 인플레이션 심화를 초래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에 지난달 26일 한때 영국 파운드화의 미국 달러 대비 환율이 사상 최저 수준인 1.03달러로 곤두박질칠 정도로 시장이 요동쳤으나 트러스 총리는 감세 정책을 고수하겠다는 입장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