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K-팝 중국 의존도 줄어들고 글로벌 대중성 올랐다”
케이프證 분석, K-팝,앨범 판매량·수출액 성장
빌보드 차트인·비아시아 지역 공연 ↑
걸그룹 블랙핑크가 정규 2집 '본 핑크'(BORN PINK)로 미국 빌보드 앨범 차트 '빌보드 200'에서 K팝 걸그룹 가운데 처음으로 1위에 올랐다. 사진은 블랙핑크. [연합]

[헤럴드경제=권제인 기자] 케이프투자증권은 앨범 판매량, 빌보드 차트 순위, 앨범 수출액 등으로 미뤄볼 때 K-팝의 글로벌 팬덤 확산세가 지속되고 있다며 투자의견 '확대'를 유지했다.

2일 박형민 케이프투자증권 연구원은 "8월 써클차트 Top100 판매량은 전년 동월 대비 24% 늘어 성장에 대한 의구심이 무색할 정도로 고성장했다"며 "9월 앨범 판매량은 전년 동월 대비 증가할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8월 앨범 판매량은 카카오엔터, JYP Ent., 하이브, 에스엠, 와이지엔터테인먼트 순이었다. 9월에는 와이지의 블랙핑크와 에스엠의 NCT127이 높은 판매량을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박 연구원은 "9월 컴백한 블랙핑크와 NCT127은 각각 250만장 이상의 판매량을 기록할 수 있는 아티스트"라며 "초동판매량 또한 전 앨범 대비 기대 이상의 성장을 보여주면서 성장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고 말했다.

빌보드 차트인, 앨범 수출액 성장 등 K-팝의 글로벌 대중성을 가늠할 수 있는 지표도 속속 성장하고 있다. 박 연구원은 "K-팝의 빌보드 차트인 빈도가 증가하고 평균 순위 상승이 확인됐다"며 "미주 지역 음악 소비자의 접근성을 높이는 결과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앨범 수출액은 크게 성장하고 있다. 2019년부터 2021년까지 연평균 72% 성장을 기록했다. 올해 8월까지 수출액은 누적 기준으로 전년 동월 대비 4% 성장했다. 박 연구원은 "중국향 앨범 수출액이 전년 동월보다 13% 감소했음에도 성장세를 기록 중"이라며 "중국 의존도를 낮춰 질적으로 나아진 성장을 기록하고 있다"고 판단했다.

이어 "비아시아 지역에서의 K-팝 인지도 확산에 따라 각 사 주요 아티스트의 비아시아 지역에서의 공연 횟수 당 모객 규모도 늘고 있다"고 덧붙였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