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푸틴 "4개 지역 더 생겼다"...점령지 합병안 서명
합병 면적 9만㎢, 포르투갈 면적과 맞먹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30일 우크라이나 4개 점령지 합병 조약에 서명했다[연합]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러시아에 새로운 4개 지역이 생겼다"며 우크라이나 점령지 네 곳에 대한 합병안에 서명했다.

타스 통신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크렘린궁에서 우크라이나 내 4개 점령지와의 합병 조약을 앞둔 연설에서 이같이 밝히고 "러시아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영토를 지킬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 합병하는 곳은 우크라이나 내 동부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 루간스크(우크라이나명 루한스크)인민공화국(LPR), 남부 자포리자주, 헤르손주 등 4개 지역이다.

이들 점령지 면적은 약 9만㎢로, 우크라이나 전체 영토의 15% 정도이자 포르투갈 전체와 맞먹는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합병 서명식에 참석해 “(이들 지역의 주민들은) 분명한 선택을 내렸다”고 국민투표 결과에 의미를 부여했다. 지난 23~27일 점령지에서 찬반 의사를 묻는 주민투표에서 87~89%의 찬성표가 나왔다.

푸틴 대통령은 이른바 ‘특수 군사작전’에서 희생된 사람들을 위한 묵념을 제안하기도 했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침공을 특수 군사작전으로 규정 짓고 있다.

우크라이나에 대해서는 "러시아는 소비에트 연방으로 돌아가려는 것이 아니다"면서 "우리는 대화의 준비가 돼 있다. 즉각 군사행동을 멈추고 협상 테이블로 돌아와야 한다"고 촉구했다.

hanira@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