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시속 250㎞’ 괴물 허리케인 美 강타...인플레에 기름 붓나
플로리다州 전역에 비상사태 선포
해수면 5.5m 상승·600㎜ 이상 폭우 동반
150만 가구 정전·상당수 공항 운영 정지
CNN “수확기 오렌지 낙과 피해 주스값 ↑”
화학비료 원료 주산지 템파 허리케인 관통
비료 공급난...농작물 가격 급등 일파만파
최고등급에 육박하는 초대형 허리케인 ‘이언’이 28일(현지시간) 미국 남동부 플로리다주(州)에 상륙한 가운데, 이날 플로리다 서부 새러소타에서 큰 나무가 강풍을 이겨내지 못하고 쓰러져 있다. 4등급 허리케인인 이언은 최고 시속 155마일(약 250㎞)에 이르는 강풍을 동반했다.
같은 날 플로리다 동부 타이터스빌의 한 슈퍼마켓 식품 매대가 재난에 대비해 미리 물품 구매에 나선 데다 공급 차질까지 더해져 텅 비어 있다. [AFP]

최고등급에 육박하는 초대형 허리케인 ‘이언’이 28일(현지시간) 미국 남동부 플로리다주(州)에 상륙하면서 미국에 비상이 걸렸다. 전역에 비상사태가 선포된 플로리다주에선 250만명의 주민에게 대피령이 내려졌고, 폭우로 인한 침수와 강풍, 해일 등에 따른 피해가 잇따랐다. 이런 가운데, 허리케인 이언이 수확을 앞둔 농작물에 직접적 피해를 입히는 것은 물론 화학비료 공급에도 큰 차질을 발생시킴으로써 식품 가격 상승을 자극, 가뜩이나 미국 경제를 압박하고 있는 인플레이션(물가 상승)에 기름을 끼얹을 것이란 분석도 나왔다.

▶해수면 5.5m 상승·600㎜ 이상 폭우...150만가구 정전=로이터·AP 통신 등에 따르면 허리케인 이언은 이날 오후 3시께 플로리다 서부해안 포트 마이어스 인근의 섬 카요 코스타에 상륙했다.

최고 시속 155마일(약 250㎞)에 이르는 강풍을 동반한 허리케인 이언의 등급은 4등급이다. 허리케인의 등급은 위력에 따라 1~5등급으로 나뉘는데, 허리케인이 동반한 바람의 속도가 시속 157마일(약 253㎞)을 넘을 경우 최고 등급인 5등급으로 분류된다. 카리브해에서 쿠바를 거쳐 북상 중인 허리케인은 당초 3등급으로 분류됐지만, 따뜻한 멕시코만을 지나면서 5등급에 육박할 정도로 위력이 커졌다. 지난 30년간 미국에 상륙한 허리케인 중 5등급은 단 2개에 불과했다.

기상학자들은 CNN에 “기후 변화에 따른 카리브해 수온 상승으로 허리케인 이언의 진행 속도가 느려졌고, 더 많은 강수량과 더 큰 해일을 유발시키고 있다”고 분석했다. 미국 국립허리케인센터(NHC)는 허리케인 이언의 직접적인 영향권에 있는 플로리다 남서부 해안지역 일부에선 해수면이 18피트(약 5.5m)까지 상승하고, 2피트(약 600㎜)에 이르는 폭우가 내릴 것으로 예상했다. 플로리다 주당국은 “이미 대피하지 않은 주민들은 안전지대로 이동하기엔 늦었다”고 경고했고, 론 디샌티스 플로리다 주지사도 이날 오전까지 대피하지 못한 주민들에게 자택 인근에서 안전이 확보된 곳을 찾으라 권고했다. 허리케인 이언으로 인해 150만가구 이상에 전기가 끊겼다. 상당수 공항들의 운영이 정지됐고, 학교도 문을 닫았다. 플로리다 올랜도의 디즈니월드도 29일까지 영업을 중단했다. 상륙 후 허리케인 이언은 3등급으로 강도가 약화됐다. 하지만 북상 경로에 위치한 버지니아주는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오렌지 생산 직격탄...화학비료 생산·공급난 가중 불가피=CNN비즈니스는 허리케인 이언이 미국인들에게 고통을 가하고 있는 ‘애그플레이션(Agflation·식품 가격 상승에 따른 인플레이션)’을 가중시킬 것이라 보도했다. 허리케인 이언이 오렌지 주산지 중 하나인 플로리다를 강타, 수확기 오렌지 나무에 큰 피해를 입힐 것으로 예상되면서 가뜩이나 천정부지인 오렌지 주스 가격 상승이 불가피하다는 것이다. 지난달 기준 오렌지 등 감귤류 가격은 전년 대비 14.4%나 급등했다. 오렌지 주스 선물 가격은 올 들어 30% 가까이 오르기도 했다.

미국의 상업 위성업체 맥사 테크놀로지는 감귤류 농장 지대 최소 75%가 향후 36시간 동안 홍수 피해를 입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미국 농무부는 2021~2022년 미국 오렌지 생산량이 전년 대비 13% 감소하며 55년 만에 최저 수준을 기록할 것이라 예상했다. 미 서부 캘리포니아주를 덮친 가뭄과 플로리다주를 강타한 감귤 나무 질병 등이 주요 요인이라는 설명이다. 허리케인 이언에 따른 낙과 피해 등은 수확량 급감 현상을 가중시킬 것으로 보인다. 오렌지 생산량 급감보다 더 큰 문제는 화학비료 생산·공급에 큰 차질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점이다. 화학비료의 주원료인 인산염 주산지가 허리케인 이언이 관통하고 지나간 플로리다주 템파에 있기 때문이다. 템파 소재 모자이크사(社)는 현재 북미 농부들에게 판매 중인 과립 인산염의 절반 가까이를 공급 중이다.

CNN비즈니스는 “생산·공급 대란에 따른 화학비료 가격 상승은 농작물 전반의 가격을 인상시킬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더 높아진 가격은 결국 소비자에겐 부담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고등급에 육박하는 초대형 허리케인 ‘이언’이 28일(현지시간) 미국 남동부 플로리다주(州)에 상륙하면서 미국에 비상이 걸렸다. 전역에 비상사태가 선포된 플로리다주에선 250만명의 주민에게 대피령이 내려졌고, 폭우로 인한 침수와 강풍, 해일 등에 따른 피해가 잇따랐다. 이런 가운데, 허리케인 이언이 수확을 앞둔 농작물에 직접적 피해를 입히는 것은 물론 화학비료 공급에도 큰 차질을 발생시킴으로써 식품 가격 상승을 자극, 가뜩이나 미국 경제를 압박하고 있는 인플레이션(물가 상승)에 기름을 끼얹을 것이란 분석도 나왔다.

▶해수면 5.5m 상승·600㎜ 이상 폭우...150만가구 정전=로이터·AP 통신 등에 따르면 허리케인 이언은 이날 오후 3시께 플로리다 서부해안 포트 마이어스 인근의 섬 카요 코스타에 상륙했다.

최고 시속 155마일(약 250㎞)에 이르는 강풍을 동반한 허리케인 이언의 등급은 4등급이다. 허리케인의 등급은 위력에 따라 1~5등급으로 나뉘는데, 허리케인이 동반한 바람의 속도가 시속 157마일(약 253㎞)을 넘을 경우 최고 등급인 5등급으로 분류된다. 카리브해에서 쿠바를 거쳐 북상 중인 허리케인은 당초 3등급으로 분류됐지만, 따뜻한 멕시코만을 지나면서 5등급에 육박할 정도로 위력이 커졌다. 지난 30년간 미국에 상륙한 허리케인 중 5등급은 단 2개에 불과했다.

기상학자들은 CNN에 “기후 변화에 따른 카리브해 수온 상승으로 허리케인 이언의 진행 속도가 느려졌고, 더 많은 강수량과 더 큰 해일을 유발시키고 있다”고 분석했다. 미국 국립허리케인센터(NHC)는 허리케인 이언의 직접적인 영향권에 있는 플로리다 남서부 해안지역 일부에선 해수면이 18피트(약 5.5m)까지 상승하고, 2피트(약 600㎜)에 이르는 폭우가 내릴 것으로 예상했다. 플로리다 주당국은 “이미 대피하지 않은 주민들은 안전지대로 이동하기엔 늦었다”고 경고했고, 론 디샌티스 플로리다 주지사도 이날 오전까지 대피하지 못한 주민들에게 자택 인근에서 안전이 확보된 곳을 찾으라 권고했다. 허리케인 이언으로 인해 150만가구 이상에 전기가 끊겼다. 상당수 공항들의 운영이 정지됐고, 학교도 문을 닫았다. 플로리다 올랜도의 디즈니월드도 29일까지 영업을 중단했다. 상륙 후 허리케인 이언은 3등급으로 강도가 약화됐다. 하지만 북상 경로에 위치한 버지니아주는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오렌지 생산 직격탄...화학비료 생산·공급난 가중 불가피=CNN비즈니스는 허리케인 이언이 미국인들에게 고통을 가하고 있는 ‘애그플레이션(Agflation·식품 가격 상승에 따른 인플레이션)’을 가중시킬 것이라 보도했다. 허리케인 이언이 오렌지 주산지 중 하나인 플로리다를 강타, 수확기 오렌지 나무에 큰 피해를 입힐 것으로 예상되면서 가뜩이나 천정부지인 오렌지 주스 가격 상승이 불가피하다는 것이다. 지난달 기준 오렌지 등 감귤류 가격은 전년 대비 14.4%나 급등했다. 오렌지 주스 선물 가격은 올 들어 30% 가까이 오르기도 했다.

미국의 상업 위성업체 맥사 테크놀로지는 감귤류 농장 지대 최소 75%가 향후 36시간 동안 홍수 피해를 입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미국 농무부는 2021~2022년 미국 오렌지 생산량이 전년 대비 13% 감소하며 55년 만에 최저 수준을 기록할 것이라 예상했다. 미 서부 캘리포니아주를 덮친 가뭄과 플로리다주를 강타한 감귤 나무 질병 등이 주요 요인이라는 설명이다. 허리케인 이언에 따른 낙과 피해 등은 수확량 급감 현상을 가중시킬 것으로 보인다. 오렌지 생산량 급감보다 더 큰 문제는 화학비료 생산·공급에 큰 차질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점이다. 화학비료의 주원료인 인산염 주산지가 허리케인 이언이 관통하고 지나간 플로리다주 템파에 있기 때문이다. 템파 소재 모자이크사(社)는 현재 북미 농부들에게 판매 중인 과립 인산염의 절반 가까이를 공급 중이다.

CNN비즈니스는 “생산·공급 대란에 따른 화학비료 가격 상승은 농작물 전반의 가격을 인상시킬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더 높아진 가격은 결국 소비자에겐 부담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동윤 기자

realbighead@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