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G7 정상 ‘제로’ 기시다 조문 외교 참사…38회 회담에도 “가시적 성과 無” [나우,어스]
해리스 美 부통령 외 10~30분 단시간 회담
국내 초청자 40% 넘게 불참
野, 임시국회서 ‘통일교 유착’ 추궁
한덕수(왼쪽) 국무총리가 지난 28일 일본 도쿄(東京) 아카사카 영빈관에서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를 만나 악수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일본 내부의 강력한 반대 여론에도 불구하고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일본 총리의 국장을 강행한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가 ‘조문 외교’에서조차 뚜렷한 성과를 얻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회담 횟수가 38회에 이르렀지만, 주요 7개국(G7) 정상들이 모두 불참한데다 가시적 성과마저 없었다는 혹평이 지배적이기 때문이다.

29일 일본 일간 요미우리(讀賣)신문의 집계에 따르면 기시다 총리는 26∼28일 사흘 동안 아베 전 총리 국장 참석을 위해 일본을 방문한 38개 국가·지역·국제기구 대표와 회담했다. 일본 정부는 217개 국가·지역·국제기구 소속 734명이 국장에 참석한 것으로 잠정 집계했다.

일본 정부는 기시다 총리가 국장을 계기로 외치 부문에서 성과를 거뒀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하지만, 일본 언론들은 G7 정상이 아무도 국장에 참여하지 않은 것을 비롯해 양자 회담의 무게감이 그다지 높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아사히(朝日)신문은 “1시간40분에 걸쳐 이뤄진 기시다 총리와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과의 회담 및 만찬을 제외하면 각국과의 회담이 10∼30분 정도로 짧았다”며 “눈에 보이는 형태로 성과를 내세우기는 어려웠다”고 평가했다.

쿠데타에 이은 민간인 학살 등으로 국제사회의 비판에 직면한 미얀마를 조문 대상국에 포함시킨 것도 논란이 됐다. 일본 외무성은 “장례라는 성격을 고려해 미얀마에도 통지했다”고 설명했지만, 인권 단체들은 일제히 “군사 정권에 보증서를 주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한덕수(왼쪽) 국무총리가 지난 28일 일본 도쿄(東京) 아카사카 영빈관에서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를 만나 악수하고 있다. [유튜브 'Arirang News' 채널 캡처]

국내 초청자들 가운데서도 40%가 넘는 인원이 불참했다는 집계도 나왔다.

도쿄(東京)신문은 국장 참석자가 4183명인데, 외국에서 온 인사 734명을 제외하면 국내 참석자는 3449명이라고 전했다. 애초 초청한 인원은 6000여명이었다.

한편, 입헌민주당 등 일본 야당은 다음달 3일부터 12월 10일까지 열릴 예정인 임시국회에서 아베 전 총리 국장 강행 문제는 물론, 집권 자민당과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옛 통일교·이하 가정연합)의 유착 의혹을 추궁하겠다고 벼르고 있다.

이번 달 마이니치(每日)신문 조사에서 기시다 내각 지지율은 8월보다 7%포인트 떨어진 29%로 나타났다. 지난해 10월 출범 이래 처음으로 30%를 밑돌았다.

realbighead@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