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광풍' NFT 거래액 8개월 만에 '뚝'…사상 최고치 대비 97%↓
[연합 AP]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디지털 예술품 등 가상자산 수집 열풍을 일으켰던 대체불가토큰(NFT)의 이달 거래액이 사상 최고치 대비 97%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현지시간) 가상자산 분석 데이터업체 듄 애널리틱스에 따르면 NFT 거래 규모는 올해 1월 역대 최고액인 170억 달러(24조4800억 원)를 기록했으나, 이달 현재 4억6600만 달러(6710억 원)로 대폭 줄었다.

블룸버그 통신 등 외신은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빠르게 금리를 올리며 통화 긴축에 나서자 가상 화폐 시장이 얼어붙었고 위험 자산인 NFT 거래의 리스크도 부각되며 큰 타격을 받았다고 진단했다.

NFT는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디지털 콘텐츠에 고유한 인식 값을 부여한 가상 자산이다. NFT는 영상·그림·음악 등을 복제 불가능한 콘텐츠로 만들 수 있어 신종 디지털 자산으로 주목받았고, 지난해부터 올해 초까지 전 세계에 가상 자산 거래 광풍을 불러왔다.

dod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