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中 6000억원대 부패 관리에 사형 선고 “저장고에 명주 수만병” [차이나픽]
[로이터]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중국 사법 당국이 시진핑 국가주석의 집권 연장이 결정될 것으로 보이는 공산당 20차 전국대표대회(당 대회·10월16일 개막)를 앞두고 부패 혐의로 낙마한 전직 고관들을 잇달아 중형에 처했다.

네이멍구(內蒙古)자치구 싱안멍 중급인민법원(1심)은 지난 27일 리젠핑(62) 네이멍구 후허하오터 경제기술개발구 당 공작위원회 전 서기에게 사형을 선고했다고 베이징청년보 등 중국 매체들이 28일 보도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횡령한 금품이 미수에 그친 2억8900만 위안을 포함해 14억3700만 위안이며 수뢰액은 5억7700만 위안, 전용한 공금은 10억 5500만 위안에 달했다고 판시했다. 한화로 총액 6000억 원대에 이르는 대형 비리 사건이었다.

리 씨는 2011년 3월부터 2018년 9월까지 후허하오터 경제기술개발구 당 공작위 서기를 지내는 동안 타인의 공사 수주를 도와주는 등의 대가로 금품을 챙기는가 하면 타인 명의로 회사를 세운 뒤 실질적으로 경영하며 국유 자산을 횡령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매체들은 전했다.

리씨는 불법 자금의 용처와 관련, 도박에 쓴 것 외에는 주로 서화, 골동품, 귀금속, 명품 손목시계, 국내외 명주 등을 사는 데 썼다고 진술했으며 개인 저장고에는 수만 병의 각종 명주가 있었다고 베이징청년보는 소개했다.

이에 앞서 지난 23일과 22일에는 수뢰 등으로 기소된 쑨리쥔 전 공안부 부부장, 푸정화 전 사법부장에게 각각 사형 집행유예(집행을 2년간 유예한 뒤 수형 태도 등을 고려해 무기징역으로 감형)가 선고됐다.

또 21일에는 궁다오안 전 상하이시 부시장 겸 공안국장, 덩후이린 전 충칭시 부시장 겸 공안국장, 류신윈 전 산시성 부성장 겸 공안청장 등 3명에게 각각 무기징역, 징역 15년, 징역 14년이 선고됐다.

당 대회를 앞두고 이처럼 부패 혐의를 받는 전직 관리들에 대한 중형 선고가 이어지는 데는 시 주석이 지난 10년의 집권 기간 역점을 둔 반부패 드라이브의 성과를 국민들에 상기시키고, 반부패 노력이 계속될 것임을 시사하는 의미가 있어 보인다.

dod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