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DGB금융그룹, ‘탄소 감축 목표’ SBTi 승인 획득
기후리스크 관리 강화 등 감축 계획 체계적 수립
DGB대구은행 제1본점 전경.[DGB금융그룹 제공]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DGB금융그룹은 최근 SBTi(Science Based Targets initiative, 과학기반 감축 목표 이니셔티브)로부터 탄소 감축 목표를 승인받았다고 28일 밝혔다.

SBTi는 지난 2015년 CDP(탄소정보공개프로젝트), UNGC(유엔글로벌콤팩트), WRI(세계자원연구소), WWF(세계자연보호기금)가 공동으로 설립한 이니셔티브이다.

글로벌 유일의 과학기반 온실가스 감축 목표 수립 방법론을 제공하고 이에 따라 목표를 수립한 기업들에 대한 검증도 실시하고 있다. 현재 전 세계 약 3671개의 기업과 기관이 가입했으며, 국내에서는 30개 기업이 참여하고 있다.

DGB금융그룹은 지난 2018년 국내 기업 최초로 SBTi에 가입한 이후 금융산업의 방법론 개발에 참여하고 있다. 올해 초에는 이사회 보고를 통해 금융자산 탄소배출량에 대한 배출감축 목표를 확정하고, 넷제로(Net-zero, 탄소중립) 이행을 대외에 선언, 감축 목표 달성을 위한 기반을 마련했다.

DGB금융그룹은 자산 포트폴리오 배출량(Scope3) 산정을 위해 PCAF(Partnership for Carbon Accounting Financials, 탄소회계금융협회) 방법론을 활용해 SBTi에서 요구하는 기준보다 더 넓은 범위의 자산 목표를 수립했다.

향후 고탄소 산업에 대한 익스포저(exposure, 손실 위험에 노출돼 있는 금액)를 축소하고 기후리스크 관리를 강화하는 등 감축 계획을 체계적으로 수립해 추진할 계획이다.

김태오 DGB금융그룹 회장은 “DGB금융그룹은 기후변화 대응체계를 구축해 리스크와 기회를 적극적으로 관리하는 한편 친환경 투자와 대출을 확대하고 금융상품 및 서비스의 환경 책임을 강화해 ‘2050 탄소중립’ 실현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thl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