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어린이집 찾은 尹대통령 “부모급여·보육교직원 처우개선 국정과제로”
세종 국무회의서 ‘인구구조 변화 대응 방향’ 논의
“아이들 건강한 성장·가정 양육부담 완화 최선”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세종시 아이누리 어린이집을 방문해 아나바다 시장놀이를 참관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윤석열 대통령은 27일 오전 세종시에 위치한 아이누리 어린이집을 방문해 보육실과 이야기 할머니 등 보육 프로그램을 참관하고, 학부모, 보육 교직원, 관련 전문가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어린이집 방문은 오전 세종 국무회의에서 ‘인구구조 변화와 대응 방향’을 논의한데 이은 것이다. 대통령실은 “대한민국의 미래를 책임질 우리 아이들의 돌봄 현장을 방문해 학부모와 보육 교직원 등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그간의 노고도 격려하기 위한 민생현장 행보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아이누리 어린이집은 세종시가 설치하고 대덕대학교(대전 유성구 소재)가 위탁 운영하는 국공립 어린이집이다. 현재 약 90여 명의 영유아가 이용하고 18명의 교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윤 대통령은 이날 간담회에서 “지금 여기 있는 소중한 아이들을 한 명 한 명 잘 길러내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저출산 위기 상황에서 정부는 부모급여 도입, 보육교직원 처우 개선 및 어린이집 환경 개선을 국정과제로 선정해 아이들의 건강한 성장과 가정의 양육 부담 완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야기 할머니 사업’도 직접 참관했다. 해당 사업은 국가가 비용을 지원하고, 일정한 교육과정을 이수한 여성 어르신이 어린이집 및 유치원 등을 직접 방문해 아이들에게 옛이야기를 들려주는 사업이다.

윤 대통령은 “‘이야기 할머니 사업’과 같이 어르신은 아이들과 함께 보람된 사회 참여의 기회를 얻고, 아이들은 어르신의 연륜과 지혜를 배우는 고도화된 일자리 사업모형을 지속 발굴·개선해달라”고 주문했다.

yuni@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