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비속어 아닌 동맹 훼손이 본질”...바뀌는 해명, 꼬이는 정국
대통령실 강공모드 돌입
“바이든 아닌게 분명...전문가가 확인”
“확인 안된 발언, 기정사실화가 문제”
‘이 XX’는 회피...‘허위 보도’로 프레임
“한국 야당”→“사실 아냐” 또 뒤집어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사전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에 대해 대통령실과 여당이 야당·언론의 ‘왜곡’이라고 규정하고 강경한 태세로 나서면서 양측간 대치가 격화되고 있다.

대통령실은 “대통령이 전혀 하지 않은 발언이 보도되고 자막화 돼서 반복 재생됐다. 굉장한 동맹 훼손 시도”라며 강도 높은 비난을 내놨다. 동시에 “비속어 자체가 본질은 아니다”라고 했다. 사건 이후 약 13시간 만에 이뤄진 첫번째 해명과는 다소 달라진 기류다. 더불어민주당은 박진 외교부 장관의 해임건의안 발의로 맞섰다.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은 27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윤 대통령의 발언은) 바이든은 아닌게 분명하다. 사실관계 확인을 위해서 여러 전문가들에게 자문을 구했다”고 단언했다.

앞서 사적채용 논란 당시 강승규 시민사회수석이 라디오에 출연한 일은 있었지만, 공식적으로 ‘대통령의 입’ 역할을 하는 대변인실에서 라디오에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대통령실이 한층 더 적극적인 대응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윤 대통령의 발언 중 ‘이 XX’란 표현에 대해서는 “만약 비속어가 이 논란의 본질이라면 대통령이 유감 표명이든 그 이상이든 주저할 이유도 없고 주저해서도 안된다”면서도 “저희가 심각성을 갖고 있는 건 비속어 논란이 아니다”고 했다. 이 부대변인은 “순방외교의 현장에서 대통령이 하지도 않은, 있지도 않은 발언을, 우리의 최우방 동맹국을 폄훼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고 기정사실화되는 것이 문제의 본질”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이는 미국 순방 당시 브리핑에서 김 수석이 “개인적으로 오가는 듯한 거친 표현에 대해 느끼는 국민들의 우려를 잘 알고 있다”며 ‘이 XX’에 대해 우회적으로 인정한 것과도 대조적이다.

대통령실은 전날 윤 대통령의 발언이 민주당을 겨냥한 것이라는 김 수석의 현지 설명과 달리 “야당을 지목한 것이 아니다”고 달라진 해명을 내놓기도 했다. 또, 관련 해명이 13시간 이상 흐른 후에 나온데 대해서도 “만약 모두가 사실이 무엇인지 기다렸다면 그런 시간이 필요하지 않았다”며 “13시간 이후에 해명한 것이 아니라 아까운 순방기간 13시간을 허비한 것”이라며 언론에 책임을 돌렸다.

이에 대해 대통령실 고위관계자는 “입장이 달라진 적은 없다”며 “상황을 계속 가파르게 가져갈 수는 없으니 한국 국회라는 의미를 봐달라는 취지로 보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 수석이) 거친 표현이라고 한 것도 ‘이 XX’를 직접적으로 지칭한 것은 아니다”며 ‘X팔리다’ 등을 포함한 전반적인 표현에 대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윤희 기자

yuni@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