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유방암 투병' 서정희 "사망설 가짜 뉴스, 너무 큰 상처"
[서정희 인스타그램]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유방암 투병 중인 방송인 서정희가 '사망설' 가짜 뉴스에 대해 "나의 죽음을 암시하는 메시지 같아 두려웠다"고 심경을 전했다.

월간지 '우먼센스'는 지난 3월 유방암 진단 이후 항암치료를 이어가는 서정희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서정희는 암 투병에 대해 "항암치료로 인해 점점 머리카락이 빠졌고 결국 삭발을 하게 됐다"며 "머리를 자르던 날 딸 서동주도 함께 삭발을 하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처음에는 민머리가 낯설었지만 지금은 매일 새로운 옷을 고르듯 다양한 헤어스타일의 가발을 고르는 재미가 있다"고 긍정 마인드를 보였다.

서정희는 유튜브에서 확산한 '사망설' 가짜 뉴스에 대해선 "평소 루머나 악성 댓글에 연연하지 않는 편이지만 이번엔 큰 상처를 받았다"며 "나의 죽음을 암시하는 메시지 같아 두려웠다"고 심경을 전했다.

husn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