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美민주당 지지자 56% “바이든 재선 출마 반대”
ABC 등 조사…바이든 불출마시 유력주자 없이 후보 난립 가능성
공화당 지지자 46% 트럼프 출마 반대…바이든·트럼프 대결시 접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EPA]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최근 지지율 상승에도 불구하고 미국 민주당 지지자의 절반 이상이 2024년 대선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재선 도전에 반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ABC방송과 워싱턴포스트(WP)가 9월 18~21일 전국 1006명의 성인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해 25일(현지시간)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이 2024년 대선 후보가 돼야 한다는 답변은 35%에 그쳤다.

전체의 56%는 바이든 대통령 대신 다른 사람이 민주당 후보가 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직무수행 지지율은 39%였으며 53%는 직무수행에 대해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만약 바이든 대통령이 불출마할 경우에는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피트 부티지지 교통부 장관, 그레천 휘트머 미시간 주지사,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 엘리자베스 워런(매사추세츠주) 상원의원, 버니 샌더스(버몬트주) 상원의원, 알렉산드리아 오카시오-코르테스(뉴욕주) 하원의원 등이 후보로 주목을 받을 것으로 의회 전문 매체 더힐은 전망했다.

다만 해리스 부통령을 포함해 잠재 후보군 중 어느 후보도 유력한 주자는 없다고 더힐은 분석했다.

기밀문서 취급, 금융사기·선거 개입 의혹 등으로 사법 리스크에 휩싸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해 공화당 지지자들의 47%는 2024년 대선 후보로 선호한다는 답변을 했다. 이는 트럼프 전 대통령 대신 다른 후보가 선출돼야 한다는 응답(46%)보다는 1%포인트 높은 수치다.

이번 조사에서 전체 응답자의 52%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각종 의혹과 관련해 기소돼야 한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이 2024년 재대결을 벌일 경우 접전을 벌일 것이란 결과도 나왔다. 이번 조사에서 바이든 대통령을 지지하겠다는 응답(48%)이 트럼프 전 대통령(46%)보다 미세하게 높았다. 다만 유권자로 등록한 응답자 사이에서는 이 응답 비율이 ‘바이든 대통령 46% 대 트럼프 전 대통령 48%’로 역전됐다.

오는 11월 하원 선거에 대해서는 여론조사에 참여한 등록 유권자의 47%가 공화당을, 46%는 민주당 후보를 각각 지지하겠다고 답했다. 대통령 임기 중간에 실시되는 중간선거에서 이런 수치는 이른바 정권 심판론을 막기엔 역부족이라고 ABC 방송은 분석했다.

이 매체는 1946년 이후 중간선거에서 현직 대통령의 지지율이 50%를 넘길 경우에는 평균적으로 14석, 50% 미만일 경우에는 38석을 각각 하원에서 잃었다고 밝혔다.

realbighead@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