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檢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 조성은 소환
[연합]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씨가 23일 참고인 신분으로 검찰에 소환됐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1부(이희동 부장검사)는 이날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했다.

조씨는 검찰이 2020년 4월 총선을 앞두고 당시 여당이었던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에 대한 고발을 사주했다는 의혹을 지난해 9월 국민권익위원회에 신고하고 언론에 관련 내용을 제보했다.

사건을 수사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는 국민의힘 김웅 의원(당시 미래통합당 후보)이 손준성 서울고검 송무부장과 고발을 통해 여권에 부정적인 여론을 형성하기로 공모하고, 여권 인사 다수에 대한 두 차례 고발장과 실명 판결문을 주고받았다고 판단했다.

공수처는 이러한 수사 결과를 바탕으로 지난 5월 손 부장을 공무상 비밀누설 및 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했다. 김 의원 역시 공모 혐의가 인정된다고 봤지만, 사건 당시 그가 민간인 신분이어서 기소하지 못하고 검찰로 사건을 이첩했다.

검찰은 조씨를 상대로 김 의원과 나눈 통화 내용과 전후 상황 등을 확인하고 있다. 의혹의 시발점인 조씨 조사가 이뤄진 만큼, 이첩 후 공전하던 수사가 다시 본격화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min365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