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한국 vs 코스타리카] 이강인 벤치 대기…손흥민·황의조 투톱 출격
코스타리카와의 평가전을 하루 앞둔 22일 경기도 파주 NFC(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에서 축구대표팀 이강인이 훈련을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코스타리카와의 평가전에 손흥민(토트넘)이 선발로 나서는 가운데 이강인(마요르카)은 우선 벤치에서 대기한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3일 오후 8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축구 국가대표팀 평가전에서 코스타리카와 격돌한다.

한국은 손흥민과 황의조(올림피아코스)가 투톱을 이루고 황희찬(울버햄튼)과 권창훈(김천상무)과 양 측면에 포진하는 4-4-2 전형을 가동할 것으로 보인다.

정우영(알 사드)과 황인범(올림피아코스)이 중원에서 호흡을 맞추고, 김진수(전북)와 김영권(울산현대) 김민재(나폴리) 윤종규(FC서울)가 수비라인을, 김승규(알 샤밥)가 골문을 각각 지키는 형태다.

가장 많은 관심을 받은 건 이강인의 복귀다. 그는 지난해 3월 이후 약 1년 6개월 만에 다시 벤투 감독의 부름을 받았다.

FIFA 랭킹에서는 한국이 28위, 코스타리카는 34위로 한국이 근소하게 우위다. 역대 전적에서도 4승 2무 3패로 한국이 앞선다.

min365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