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태풍 '탈라스' '노루' 잇따라 발생…한반도 영향 없을 듯
[기상청]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제15호 태풍 ‘탈라스’와 제16호 태풍 ‘노루’가 23일 잇따라 발생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탈라스'는 이날 오전 9시 기준 일본 오사카 남쪽 약 450㎞ 부근 해상에서 시간당 16km씩 북쪽으로 이동 중이다. 중심 기압은 1000h㎩이며, 최대풍속은 초속 18m(시속 65km)다. 강풍반경은 약 180km다.

'탈라스'는 이날 오후 9시쯤 일본 오사카 남쪽 해안까지 접근한 뒤 일본 남해안을 따라 이동, 24일 오전 9시쯤 일본 도쿄 남서쪽 약 80km 부근 해상에 도착할 전망이다. 이후 잠시 내륙에 들어섰다가 25일 오전 9시 센다이 남동쪽 약 270km 부근 해상에서 온대 저기압으로 소멸할 전망이다.

이날 오후엔 제16호 태풍 '노루'도 발생했다. '노루'는 필리핀 마닐라 북쪽 육상을 지나친 뒤 중국 남부를 통해 서진, 베트남과 라오스, 태국 등 인도차이나 반도를 관통한 뒤 소멸할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나라와는 거리가 멀어 직접적 영향이 없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노루'는 이날 오후 3시 기준 필리핀 마닐라 동북동쪽 약 1150㎞ 부근 해상에서 시간당 21㎞ 속도로 서쪽으로 이동 중이다. 중심 기압은 1000h㎩, 최대풍속은 초속 18m(시속 65㎞)다. 강풍반경은 약 200㎞다.

우리나라는 태풍 '탈라스' '노루'와 멀리 떨어져 영향을 받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노루는 한국에서 제출한 소목 사슴과 동물 이름이다. 탈라스는 필리핀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날카로움을 뜻한다.

min365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