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리본카, 중고차 매입 경쟁서 승기 잡는다…‘비교견적’ 서비스 도입
입찰 경쟁 통해 최고 견적가로 판매
불필요한 현장 방문·평가 절차 없애
리본카의 ‘비교견적’ 서비스. [오토플러스 제공]

[헤럴드경제=김지윤 기자] 오토플러스의 비대면 중고차 브랜드 리본카는 ‘비교견적’ 서비스를 새롭게 선보인다고 23일 밝혔다.

중고차 시장 내 매입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는 만큼 소비자 편의를 높인 신규 서비스를 출시해, 차량 매입을 활성화한다는 전략이다.

리본카는 온라인 중고차 경매 시스템 ‘차옥션’을 2019년부터 운영해 왔다. 장기간의 자동차 경매업 노하우와 경험치를 토대로, 입찰 경쟁 방식에 기반한 내차팔기 비교견적 서비스를 선보인다.

비교견적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은 상대적으로 높은 가격에 차량을 판매할 수 있다. 약 400개의 차옥션 회원사가 입찰 경쟁을 통해 제시하는 최고 견적가에 차량을 매각할 수 있다.

딜러의 현장방문이나 평가사의 차량평가 등 번거로운 대면절차도 생략했다.

이번 신규 서비스 도입으로 리본카 내차팔기는 비교견적과 신청 후 6시간 내 판매할 수 있는 ‘바로팔기’ 두 가지 방법으로 선택지가 넓어진다. 어느 선택지든 무감가·무평가·무방문을 전제로 한다.

비교견적 서비스는 내 차량의 객관적인 상태와 정보를 잘 알고 있는 경우에 활용하면 좋다. 바로팔기의 경우 빠른 시간 내 차량을 판매하고자 할 때 효과적이다.

리본카는 바로팔기 신청 고객을 위한 프로모션도 전개한다. 바로팔기 신청 시 주요 4개 업체의 견적을 함께 첨부할 경우 해당 견적가에서 20만원을 더 지급한다. 당일 판매를 결정하면 10만원 상품권까지 추가 지급한다.

최재선 오토플러스 마케팅실 상무는 “바로팔기와 비교견적 서비스를 모두 비대면으로 제공, 고객의 차량 판매 경험이 한층 더 쉽고 편리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jiyu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