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IAEA “우크라 자포리자 원전 안전구역 지지…한국도 동참”
원전 안전 고위급 대표 회의 개최
미국· EU 비롯해 한국도 동참
러시아 구체적인 답변 없어
라파엘 그로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이 지난 12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IAEA 이사회 회의 참석 중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 러시아 우크라이나 갈등으로 방사성 물질 유출 우려가 커진 우크라이나 자포리자 원자력발전소 일대에 비무장 안전구역을 설정하는 방안에 우리나라와 미국, 유럽연합(EU) 등이 지지 성명을 냈다.

23일(현지시간) 국제원자력기구(IAEA)에 따르면 유엔 총회가 개최된 미국 뉴욕에서 전날 자포리자 원전 안전 문제에 관심을 표명한 국가들의 고위급 대표 회의가 열렸다. 미국과 EU 등 주요국 대표가 참석했고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회의를 주재했다.

이 회의에 참석한 라파엘 그로시 IAEA 사무총장은 자포리자 원전에 상주하는 IAEA 사찰단의 활동을 소개하면서 자포리자 원전 주변에 비무장 안전구역을 설정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설명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유엔 총회를 계기로 IAEA의 제안이 폭넓은 지지를 받고 있다"면서 "안전구역 설정 방안이 머지않아 현실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 회의에서는 자포리자 원전 안전구역 설정 방안에 대한 지지 성명이 채택됐다. 성명에는 우리나라를 포함해 미국과 EU,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스위스, 우크라이나 등이 동참했다.

자포리자 원전에 안전구역을 설정하려면 당사국의 동의가 선결돼야 하는데 아직 러시아가 구체적인 답변을 내놓지 않고 있다.

유럽 최대 원전인 자포리자 원전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가 지난 3월 초부터 장악하고 있으며 원전의 실무적 운영은 우크라이나 국영 회사인 에네르고아톰이 맡고 있다.

그로시 사무총장은 유엔 총회 기간에 뉴욕에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드미트로 쿨레바 우크라이나 외무장관을 별도로 만나 안전구역 설정 문제를 논의했다고 IAEA는 전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