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 XX들’ 영상 공개…국힘 “국익훼손” vs MBC “좌표 찍기 유감”
[MBC 방송화면]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 영상을 뉴스 프로그램을 통해 보도한 것과 관련해 정치권의 비난이 일자 MBC가 “좌표 찍기”라고 반발했다.

23일 MBC는 입장문을 통해 “MBC는 최대한 절제해서 영상을 올렸고, 어떠한 해석이나 가치판단을 하지 않고 발언 내용을 그대로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어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 영상은 대통령실 풀(Pool) 기자단이 촬영해 방송사들이 공유한 것”이라며 “거의 모든 언론사가 해당 동영상을 보도했음에도 일부 정치권에서 유독 MBC만을 거론하면서 ‘좌표 찍기’하듯 비난하는 것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시한다”고 했다.

앞서 윤상현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 22일 페이스북에 “MBC가 대통령이 무심코 사적으로 지나치듯 한 말을 침소봉대했다”며 “한미동맹이라는 대체 불가능한 국익을 훼손하면서까지 당파적 공격에 혈안이 된 MBC의 행태에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고 올렸다.

해당 영상은 윤 대통령이 지난 22일 미국 뉴욕에서 열린 한 회의장을 나오는 모습으로 주변 참모진에게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하는 듯한 모습이 담겼다. 이에 대해 대통령실은 ‘바이든’이 아닌 ‘날리면’이라고 말한 것으로 미 의회가 아닌 우리 국회를 가리킨 언급이라고 설명했다.

choig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