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권성동, 이재명 향해 “언어 품격 논할 수 없는 정치인”
권성동, 23일 尹 비속어 비판한 이재명 향해 ‘욕로남불’
국민의힘 권성동 국회의원 [이상섭 기자]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이 23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윤석열 대통령 비속어 비판에 대해 “정치권에서 언어의 품격을 논할 수 없는 단 한 사람을 뽑자면 바로 이재명 대표다. 그야말로 욕로남불이다”고 비판했다.

권 의원은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대표가 윤 대통령을 비난하면서 ‘국민이 엄청난 굴욕감과 자존감의 훼손을 느꼈을 것’이라고 했다”며 “자신의 형과 형수를 향한 인격 말살 수준의 언어를 생각해보라. 온 국민이 다 아는 사실이다”고 썼다.

권 의원은 또 “대선 때 이재명 후보는 욕설 비판에 눈물을 흘리며 ‘상처 그만 헤집어달라’고 호소했다”며 “타인의 비속어에는 굴욕과 자존감을 운운하면서, 자신의 패륜적 욕설은 비판하지 말라고 부탁했던 것”이라고 주장했다.

권 의원은 “범죄 의혹이 터질 때마다 나오는 습관성 거짓말은 어떻냐. 거짓말이 탄로나면 안면몰수로 일관한다”면서 “이런 분이 감히 국민 자존감을 입에 담을 수 있나”라고 반문했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윤 대통령 발언 논란에 대해 “참 할 말이 없다. 뭐라고 말씀드리겠나”라면서도 “국민들은 망신살이고 아마 엄청난 굴욕감 그리고 자존감의 훼손을 느꼈을 것”이라고 말했다.

ho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