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한덕수, 尹대통령 '비속어 논란'에 "아무리 들어도 모르겠다"
출입기자단 간담회
"尹, 英여왕 조문 충분히 했다…한일 정상, 유익한 회의"
"한 도시에 정상 600명 모이면 사실상 지옥"
한덕수 국무총리가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출입기자들과 만나 백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한덕수 국무총리는 23일 윤석열 대통령의 영국과 미국 등 해외 순방 외교 과정에서 벌어진 각종 논란과 관련해 "어느 한 도시에 각국 정상 600명이 모인다면 그건 사실상 지옥"이라고 밝혔다.

한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진행한 출입기자단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하면서 "(순방을) 가는 사람 입장에서 보면 가능한 한 이해하려고 할 수밖에 없다"고 방어했다.

한 총리는 "이번에 제일 붐빈 곳이 (여왕 장례식이 열린) 영국 런던이었고, 미국 뉴욕은 9월만 되면 유엔 총회 때문에 몇백 명이 모이니 한 마디로 '난리'"라고 덧붙였다.

한 총리는 먼저 런던에서 치러진 고(故) 엘리자베스 여왕 장례식과 관련, "조문 절차가 여왕 관 직접 참배, 조문록 서명, 그다음 500여명이 참석하는 정식 장례식 등 3개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영국은 우리가 직접 참배하면 좋겠다고 했는데 주어진 시간이, 우리가 (런던에) 도착하기 전이니 도저히 안 맞아서 못한 것"이라며 "(나머지) 전체를 조문 행위라고 볼 수 있는데 우리가 할 만큼 충분히 했다"고 말했다.

논란이 된 윤 대통령의 비속어 대상이 누구인지에 대해서도 "내용을 아무리 들어도 모르겠다"고 말했다. 앞서 윤 대통령이 바이든 대통령이 뉴욕에서 주최한 '글로벌펀드 재정공약회의'를 마치고 회의장을 나서며 박진 외교부 장관 등에게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하는 듯한 장면이 취재진 카메라에 포착돼 논란을 낳았다.

그러나 김은혜 홍보수석은 브리핑을 통해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고 '날리면'이라고 돼 있다"고 해명했다.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지칭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한 총리는 '바이든'이라고 들었는지, 아니면 김 수석이 밝힌 대로 '날리면'으로 들었는지에 대한 질문에 "분명하지가 않다. 대통령실이 발표한 것 외에 제가 부연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고 말을 아꼈다.

그는 회의장에서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의 환담 시간이 48초에 그쳤다는 지적과 관련 "시간은 충분치 않았겠지만, 윤 대통령이 현안과 관련해 할 말은 충분히 전달한 것으로 보고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 총리는 윤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의 약식 회담에 대해선 "한국과 일본 간의 관계를 좋은 쪽으로 복원하면서도 과거사 문제를 어느 정도라도 근접시키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정상들끼리 유익한 회의를 했다고 생각한다"고 견해를 밝혔다.

그는 회담 형식을 두고는 "기시다 총리가 업무를 보고 있는 건물에 있는 회의실에서, 험블(humble·소박)한 데서 만난 건데 외교 결례도 아니고, 공식 방문도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한 총리는 오는 27일 일본 도쿄에서 진행되는 고(故)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국장(國葬)에 참석할 예정이며, 기시다 총리와 면담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

그는 "'일본과 한국은 민주주의, 시장경제, 인권 등 중요가치에 있어서 생각을 같이 가는 이웃 나라기 때문에 우리 안보에도 중요하고 경제에도 중요한 국가로서 미래에도 좋은 관계를 하면 좋겠다' 정도 메시지 전달하는 것만 될 것"이라며 "중요 사안을 협상하거나 하는 건 아닐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한 총리는 이날 오전 국정현안관계장관회의 모두발언에서 민생 안정을 강조하면서 "경제부총리를 중심으로 특단의 대응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강조한 바 있다.

구체적으로 생각하는 경제 관련 특단 대책이 있느냐는 기자 질문에 한 총리는 "제1의, 특단의 대책은 국내 언론에 잘 설명해드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 총리는 "국제 경제가 아주 변동성이 많을 때는 정책의 방향을 잘 잡아야 한다"며 "국민에게 전달해 주고 해외에 전달하는 것은 우선은 우리 국내 언론이니까, 힘들더라도 열심히 뵙고 설명하고 논의하는 것들이 필요하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한 총리는 "1997∼1998년 외환위기 때도 만약 우리가 국회에 냈던 금융개혁법 등이 대선 때문에 헝클어지지 않았으면 우리가 겪은 것을 겪지 않았을지도 모른다"고 했다.

한 총리는 최근 국무조정실 정부합동 부패예방추진단이 문재인 정부에서 추진된 태양광 보조금·대출지원 사업에서 2천 600억원대 부당 지원을 발견한 것과 관련해 전수조사를 할 수 있을지는 불확실하다고 밝혔다.

그는 "전수조사를 총리실 인력으로 해야 하는 데 한계가 있어서, 최대한 많은 숫자를 보고 제도개선 할 것은 하려 한다"며 "범정부 태스크포스'(TF)를 만들 구상은 없다"고 말했다.

그는 오는 25일로 예정된 고위 당정협의회에서는 신당역 역무원 살인사건으로 강화 필요성이 제기된 집착형 잔혹범죄 대응 방안을 논의해야 할 것 같다며 "당정 간에 앞으로 협의를 자주 하려고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부울경(부산·울산·경남) 메가시티 특별연합에서 경남도가 탈퇴하는 등 와해 위기가 온 것에 대해선 "지자체들이 서로의 발전을 위해 협력하는 거버넌스 체제를 갖는다는 것은 저희는 굉장히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관심을 가지고 잘 조율될 수 있도록 노력해보겠다"고 말했다.

oskymoo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