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임홍재·장윤금 총장 국감증인 채택… 野 ‘김건희 논문’ 총공세
임홍재 국민대 총장·장윤금 숙명여대 총장 등 11명
민주당, 23일 오전 회의열고 단독 처리… 與 ‘반발’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서 '2022년도 국정감사 증인 등 출석요구의 건'이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의 기립표결로 통과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승환 기자] 국회 교육위원회는 국정감사에서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논문 표절 의혹 등과 관련해 국민대와 숙명여대 총장 등 11명을 증인과 참고인으로 부르기로 결정했다.

교육위는 23일 전체회의를 열고 ‘2022년 국정감사 증인·참고인 출석 요구의 건’을 가결했다. 이날 의결된 국감 증인과 참고인 출석 명단에는 김 여사의 논문 표절 의혹과 관련해 임홍재 국민대 총장과 장윤금 숙명여대 총장 등 10명의 증인과 김 여사의 ‘표절’로 피해를 받았다고 주장하는 구연상 숙명여대 교수가 참고인 명단에 이름을 올랐다.

김지용 국민대 이사장은 도이치모터스 주식 매입 관련으로도 증인 명단에 포함됐다. 김 여사의 허위 이력과 관련해선 임원재 한국게임산업협회 정책실장도 증인으로 채택됐다.

이번 증인·참고인 출석 요구의 건은 여야 합의가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처리됐다.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유기홍 교육위원장은 회의를 시작하며 “제가 양당 간사님께 간절하게 호소 드렸다”며 “장관도 없는데 증인마저 없는 국감을 할 수는 없다, 어떻게든 합의를 해 달라고 요청드렸는데 안타깝게도 증인·참고인에 대한 합의가 이뤄지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민주당 교육위 간사인 김영호 의원은 “여당 간사와 합의를 도모했지만 안타깝게도 합의를 못 했다”며 “이에 그간 협의 테이블에 올렸던 증인과 참고인 출석 요구안을 최소화해서 핵심 증인을 간추린 명단을 제출하겠다”며 안건 수정을 요구했다.

이에 유 위원장은 ‘임홍재 국민대 총장 외 10인에 대한 증인·참고인 출석 요구의 건’을 안건으로 상정했고, 재석의원 12명 가운데 8명의 찬성으로 가결했다.

이 과정에서 여당 측은 “수정 안건에 대해 이렇게 일방적 처리 경우가 어딨나”라며 “독단적이고 폭력적인 운영”이라고 반발했다.

민주당은 국감에 이들 증인이 출석하면 김건희 여사의 논문 표절·허위 경력 의혹 등에 대해 집중 질의할 계획이다.

이날 채택된 증인은 모두 10명으로 임홍재 국민대학교 총장, 김지용 국민대학교 이사장, 성명불상의 국민대학교 연구윤리위원회 위원장, 전승규 국민대학교 영상디자인학과 교수 등이다. 숙명여대에서는 장윤금 총장과 성명불상의 연구윤리위원회 위원장, 류철호 한국디자인트렌드학회 회장, 이운형 인천대 디자인학부 교수 등이 국감 증인으로 채택됐다. 또 홍석화 에이치컬쳐테크놀러지 대표, 임원재 전 한국게임산업협회 정책실장·사무국장도 국감 증인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nic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