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토론토 간 尹대통령 “디지털 플랫폼 정부 핵심 기술은 AI”
AI 석학들과 만남…“토론토는 AI 메카”
“한국-캐나다 협력땐 AI분야 새 도약”
윤석열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캐나다 토톤토대학교에서 열린 인공지능 석학과의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마친 뒤 자리로 돌아가며 박수받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토론토)=강문규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디지털 플랫폼 정부를 구축하는데 가장 중요한 핵심 기술이 바로 인공지능(AI) 기술”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캐나다 토론토에 도착, 첫 일정으로 토론토대학교에서 인공지능 석학과의 만남 행사를 가졌다.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한국과 캐나다 양국이 서로 협력한다면 AI 분야에서 새로운 도약을 이뤄낼 것으로 기대한다”며 새 정부는 향후 양국 간 AI 분야에 대한 협력을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윤 대통령은 “한국은 세계적인 디지털 인프라와 반도체, 스마트폰 등 ICT 산업에 큰 강점이 있다‘며 “저희 정부에서 새롭게 추진하고 있는 디지털 플랫폼 정부는 진정한 디지털 민주주의 그리고 획기적인 행정서비스의 개선, 그리고 진정한 사회적 약자에게 꼭 필요한 복지 체계의 개선에 새로운 장을 열 것이라고 저는 믿고 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전날 미국 뉴욕대에서 제안한 ‘디지털 자유 시민을 위한 연대’ 구상을 언급하면서 “디지털을 활용하여 자유, 인권과 같은 보편적 가치를 인류에게 더욱 확산시키고 평화와 번영을 위한 새로운 디지털 질서를 만들어 가자는 취지”라며 “이를 제대로 실현하려면 AI가 핵심이라고 저는 생각한다”고 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22일(현지시간) 캐나다 토론토 피어슨 국제공항에 도착, 공군 1호기에서 내리고 있다. [연합]

그러면서 “전 세계 AI 연구자와 빅테크 기업들이 모여드는 AI의 메카 토론토를 방문하게 돼서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오늘 인공지능 강국으로 성장한 캐나다의 성공 요인을 듣고 한국의 기술력을 도약시킬 수 있는 방안에 대해 의견을 듣고자 이 자리에 찾은 것이 첫 번째 이유”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행사에서 윤 대통령은 캐나다의 전문가들과 AI 기술 발전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윤 대통령은 한국의 인공지능 기술과 산업을 세계적인 수준으로 도약시키기 위한 방안에 대해 석학들과 의견을 교환했다고 대통령실이 전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딥러닝 알고리즘을 개발한 제프리 힌튼 교수와 가스 깁슨 벡터연구소 대표, 메릭 거틀러 토론토대 총장 등이 참석했다.

mkka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