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최태원 회장 “구리광산, SK에 기회”…잠비아 대통령 “사업구체화 희망”
뉴욕서 잠비아 대통령 회동
배터리 원재료 공급망 강화 직접 나서
워싱턴DC 앞서 뉴욕 먼저 가 만남 성사
잠비아 그린비즈니스 협력 제안도
최태원(왼쪽) SK그룹 회장이 지난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하카인데 히칠레마 잠비와 대통령을 만나 전기차 배터리 공급망 강화와 그린 비즈니스 사업에 대한 설명을 하고 있다. [SK 제공]

[헤럴드경제=서경원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미국 현지에서 그룹의 핵심 주력사업 중 하나인 전기차 배터리의 원자재 공급망 안정화를 위해 직접 팔을 겉어 붙였다.

SK는 최 회장이 지난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하카인데 히칠레마 잠비아 대통령과 만나 배터리 분야 핵심 원료 공급과 이를 위한 민관협력 모델 구축을 논의했다고 23일 밝혔다. 잠비아는 아프리카 최대 구리 생산국으로, 대단위 구리 광산을 보유하고 있다. 구리는 배터리 핵심 소재인 동박의 원료이고, SK의 계열사인 SK넥실리스는 글로벌 톱 동박 제조업체다.

최 회장은 이날 “SK그룹은 세계 1위의 동박회사 SK넥실리스를 관계사로 두고 있다”며 “전기차 배터리 제조의 핵심 소재인 동박의 원재료를 공급하는 잠비아의 구리 광산은 SK에게는 흥미로운 기회”라고 밝혔다. 이어 최 회장은 “SK는 전기차 배터리 분야 협력 외에도 잠비아가 태양광 및 수력 등 그린 에너지를 활용한 에너지 전환을 돕는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한국은 제조업 강국이기에 잠비아의 제조 역량을 향상시키는 좋은 파트너”라고 말했다. 이에 히칠레마 대통령은 “최태원 회장의 제안에 동의한다”며 “SK와 잠비아의 사업 협력을 위해 구체적인 논의를 이어가길 희망한다”고 답했다.

최 회장은 제 77차 UN총회 기간동안 각국 정상들이 뉴욕에 모인다는 점을 감안, 워싱턴DC 방문에 앞서 뉴욕부터 들렀고 히칠레마 대통령과의 면담을 성사시켰다. 최 회장과 히칠레마 대통령은 서로의 타이트한 스케줄을 감안, 이른 아침 시간을 활용에 회동을 갖는 등 만남에 대한 상호 의지가 분명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또 최 회장은 이 자리에서 2030 부산엑스포의 강점을 소개하면서 잠비아의 적극적인 지지 협력을 요청했다.

이날 면담으로 SK와 잠비아간 협력이 구체화될 경우 SK는 글로벌 공급망 불안 속에서도 핵심 성장동력 중 하나인 전기차 배터리의 원자재를 안정적으로 공급받을 수 있을 것이라는 관측이다. 잠비아 입장에서도 구리 수출이 원활해질 뿐 아니라 충분한 천연자원과 자연환경을 활용한 친환경 비즈니스로의 전환이 용이해질 수 있다는 전망이다. 이로써 새로운 민관협력의 모델도 만들어지는 셈이라는 분석이다.

최 회장은 뉴욕 일정 후 워싱턴DC로 건너가 ‘SK의 밤’ 행사에 참석했다. 2018년 시작된 SK의 밤은 자본, 기술, 인재가 한데 모인 북미 시장에서 미 주요 인사들에게 SK의 경쟁력을 소개하는 소통의 장이다. 최 회장은 이 자리에서 국가 산업기반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해외 투자의 중요성을 피력하는 한편 부산엑스포 유치 필요성도 재차 강조했다.

gi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