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GS건설, ‘탄소중립 핵심기술 상용화’ 연구개발 나선다
‘탄소중립 실증화 연구 및 기술 교류’ MOU 체결

[헤럴드경제=양영경 기자] GS건설이 탄소중립 핵심 기술 상용화를 위한 공동 연구개발 및 기술교류에 나선다.

GS건설은 22일 울산시 울산과학기술원(UNIST) 제2공학관에서 김진걸 GS건설 센터 네오테크 센터장과 임한권 울산과학기술원 탄소중립 실증화 연구센터 센터장 등 관계자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탄소중립 실증화 연구 및 기술 교류’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GS건설 사옥 그랑서울 [GS건설 제공]

양측은 이번 MOU를 통해 기술교류 및 산학협력 공동 연구를 수행함으로써 탄소중립 관련 핵심기술 개발 및 실증화를 거쳐 사업화 모델 확보까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향후 수소와 신재생에너지 분야에서도 협력 기회가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GS건설은 국내외 화공·환경 플랜트 분야에서 다수의 설계·건설 경험을 쌓았으며 올해 기존 연구 조직을 RIF 테크(Research Institute of Future Technology)으로 확대 개편해 미래 핵심기술 확보를 위한 연구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탄소 포집, 활용 및 저장(CCUS) 전 분야에 대한 핵심 역량을 확보 중이다.

울산과학기술원은 CCUS, 수소, 신재생에너지, 환경경영정책연구를 중심으로 탄소 중립 관련 교육과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탄소중립 실증화 연구센터는 탄소중립 기술 상용화 연구를 위한 산학연관의 플랫폼 역할을 하게 된다.

이번 협력은 GS 그룹의 핵심가치인 ‘친환경 경영을 통한 지속가능 성장’의 일환이다. GS건설은 글로벌 수처리업체 GS 이니마를 필두로 친환경 공법의 모듈러주택, 2차전지 배터리 재활용 사업, 스마트양식 등 새로운 지속가능 경영 모델을 구축하고 있다.

GS건설 관계자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미래 핵심 기술인 탄소중립 기술 상용화를 위한 첫 걸음을 뗐다”며 “향후에도 친환경 디지털 기반의 신사업 기회를 발굴해 국내 대표 지속가능 경영 기업이 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y2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