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DX Korea 2022’ 여군 전용 방탄복 국내 첫 공개
헤세드코리아, 美 TYR 택티컬과 기술제휴
韓 여군·여경, 남성 체형 XS사이즈 착용중
밀리터리 전문용품 기업 헤세드코리아는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진행중인 ‘대한민국 방위산업전시회’(DX Korea 2022)를 계기로 여군 전용 방탄복을 국내 처음으로 공개했다. [헤세드코리아 제공]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밀리터리 전문용품 기업 헤세드코리아가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진행중인 ‘대한민국 방위산업전시회’(DX Korea 2022)를 계기로 여군 전용 방탄복을 국내 최초로 공개했다.

헤세드코리아는 22일 미국 특수작전 전술장비 전문생산업체인 TYR 택티컬과 기술제휴를 통해 개발한 최첨단 방탄복을 주력제품으로 선보인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보인 방탄복들은 방호력 강화는 물론 착용감과 경량화를 높여 활동성도 우수하다는 평가다.

특히 최근 여군 증가세에 따라 여군 전용 방탄복의 필요성이 높아지는 상황에서 기존 남성 위주로 디자인된 방탄복과 차별화해 여성 신체구조에 맞춘 여군특화 방탄복(Female EPIC-DSX Assaulter’s Plate Carrier)을 국내에서 처음으로 공개했다.

세계에서 유일하게 여성 특화 방탄복 특허를 획득한 TYR 택티컬의 제품은 10여년 간 운동생리 테스트 등 미군과 함께 확보한 데이터를 토대로 개발 양산중이며 미군이 현재 여군용으로 보급하고 있다.

현재 한국 군과 경찰 여성전투원은 남성 체형에 맞춰 제작된 방탄복 가운데 XS사이즈를 착용하고 있다.

문제는 방탄판이 전면 가슴부에 평평하게 놓이지 않아 방탄성능이 제한된다는 점이다.

또 과도하고 지속적인 흉부 압박으로 임무 수행시 불편하다는 지적도 이어지고 있다.

헤세드코리아는 아시아에서 유일하게 미국 특수전 및 세계 각국의 다양한 부대에서 검증된 경험을 바탕으로 특수작전 전술장비 업계를 선도하고 있는 TYR 택티컬과 기술제휴를 맺고 있다.

김선정 헤세드코리아 대표이사는 “여성특화 방탄조끼의 개발 보급은 군복을 입고 있는 여군들의 불편함을 해소하는 동시에 더 완벽한 방호능력으로 성공적인 군생활과 임무수행을 가능하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헤세드코리아는 초경량화 다기능 방탄복 PICO-DSX, 원터치 신속해체 방탄복 EPIC-ROK, 작전 목표에 따라 유연한 임무수행을 위한 체스트랙 등도 선보인다.

헤세드코리아는 향후 고기능성과 경량화에 초점을 맞춘 첨단소재와 편의성을 높인 퀵릴리즈 시스템 적용, 그리고 한국 장병의 특성에 맞춘 디자인 설계를 통해 최적화된 방탄복과 피복, 군장용품을 연구개발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한지혜 헤세드코리아 부사장은 “진정으로 장병을 위하는 길은 좋은 소재와 기능을 가진 정직한 제품을 장병들이 착용토록 하는 것”이라면서 “국군과 경찰 등 대한민국을 위해 헌신하는 분들께 기여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헤세드코리아는 국군복지단을 통해 다양한 종류의 고기능성 피복류도 군마트에 납품하고 있다.

shind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