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취약계층에 3년간 7.4조 지원”…DGB금융그룹, 금융애로 앞장

DGB금융그룹이 취약계층에 3년간 7조4000억원 규모의 금융지원을 추진한다.

21일 DGB금융그룹에 따르면 DGB대구은행, 하이투자증권, DGB생명, DGB캐피탈 등 4개 계열사는 ▷자영업자·소상공인 금융애로 지원(3조7000억원) ▷사회적 취약계층 금융지원(2조8000억원) ▷가계주택 실수요자 지원(5000억원) ▷사회적 기여(4000억원) 등 4대 금융지원에 나선다.

이달 말 종료되는 DGB대구은행과 DGB캐피탈의 코로나19 관련 금융지원 부분은 ‘코로나 상환유예 자체 프로그램’으로 연장 실시하고, 하이투자증권의 경우 중소기업(P-CBO) 자금 조달채권 인수 등에 4000억원을 지원해 자영업자·소상공인의 금융애로 해소에도 나선다.

특히 사회적 취약계층에 대한 서민금융상품을 확대하고, 적극적인 채무조정과 취약차주 채무감면 프로그램을 가동함은 물론 자영업자·소상공인 저금리 지원 프로그램으로 이자부담 증가를 완화해 재기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태형 기자

thl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