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DGB금융그룹, 취약계층에 3년간 7.4조원 금융지원

DGB대구은행 제2본점 전경.[DGB금융그룹 제공]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DGB금융그룹이 취약계층에 3년간 7조4000억원 규모의 금융지원을 추진한다.

21일 DGB금융그룹에 따르면 DGB대구은행, 하이투자증권, DGB생명, DGB캐피탈 등 4개 계열사는 ▷자영업자·소상공인 금융애로 지원(3조7000억원) ▷사회적 취약계층 금융지원(2조8000억원) ▷가계주택 실수요자 지원(5000억원) ▷사회적 기여(4000억원) 등 4대 금융지원에 나선다.

이달 말 종료되는 DGB대구은행과 DGB캐피탈의 코로나19 관련 금융지원 부분은 ‘코로나 상환유예 자체 프로그램’으로 연장 실시하고, 하이투자증권의 경우 중소기업(P-CBO) 자금 조달채권 인수 등에 4000억원을 지원해 자영업자·소상공인의 금융애로 해소에도 나선다.

특히 사회적 취약계층에 대한 서민금융상품을 확대하고, 적극적인 채무조정과 취약차주 채무감면 프로그램을 가동함은 물론 자영업자·소상공인 저금리 지원 프로그램으로 이자부담 증가를 완화해 재기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또 DGB대구은행은 주택담보대출(비대면) 금리를 최고 1.0% 인하하는 한편, 청년·신혼부부 전세자금대출 1000억원, 안심전환대출 2800억원 등 실수요자 중심의 주거 안정 금융지원도 실시할 계획이다.

사회적 기여 부문은 DGB대구은행의 어깨동무종합지원센터 중심으로 소상공인 경영컨설팅과 라이브커머스를 통한 직간접적인 판로개척 지원에도 나선다. 자연재해 피해기업 금융지원(2,000억 원 규모)에도 적극 나서 피해 복구와 빠른 일상 회복에도 힘을 보탠다.

DGB금융그룹 관계자는 “‘powerful! 희망을 여는 따뜻한 금융’이라는 슬로건을 내건 이번 프로젝트는 그룹이 속한 지역사회에 선한 영향력(powerful)에 기여해 어려운 시기를 함께 헤쳐 가고자 하는 강력한 의지를 담았다”며 “‘따뜻한 금융으로 모두가 꿈꾸는 세상을 만들다’라는 그룹 미션을 실천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thl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