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美 부동산 손 떼는 중국 부자들…3년간 33조원 감소
2019년 이후 상업용 부동산 투자 총 236억달러 팔아
뉴욕 랜드마크 아스토리아 호텔 [게티이미지]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중국 ‘큰 손’들이 미국의 상업용 부동산 시장에서 떠나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0일(현지시간) 시장분석 업체 MSCI의 부동산 통계를 인용해 2019년 이후 중국 자본이 보유한 미국 상업용 부동산 규모가 총 236억 달러(약 32조9000억 원) 감소했다고 보도했다.

2013년부터 2018년까지 5년간 중국 자본이 보유한 미국의 상업용 부동산 규모가 모두 520억 달러(약 72조5000억 원) 늘었던 점을 감안하면 정반대의 분위기가 읽힌다.

당시 중국 자본은 뉴욕 맨해튼을 중심으로 호텔과 사무실 건물, 개발지역 등 상업용 부동산을 닥치는 대로 사들였다.

중국 안방보험이 2015년 뉴욕의 고급호텔인 월도프 아스토리아를 19억5000만 달러(약 2조7000억 원)에 매입한 것이 대표적인 사례다.

그러나 2018년 전부터 이 같은 분위기가 바뀌기 시작했다.

중국 당국이 자국 업체의 해외 투자에 대한 규제를 강화한데다가 과도한 차입금에 의존해 공격적으로 사업을 벌이던 일부 중국 업체가 자금난에 빠졌기 때문이다.

미국과 중국의 관계 악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등이 중국 자본의 투자심리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특히 중국 자본은 미국의 상업용 부동산을 매각하면서 손해를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파산구조조정 절차에 들어간 중국 대형 민영기업 하이난항공(HNA)그룹은 지난 2017년 맨해튼 파크애비뉴의 대형 빌딩을 22억 달러(약 3조 원)에 매입했지만, 최근 18억 달러(약 2조5000억 원)에 되팔았다.

중국 자본이 매입한 대표적인 부동산으로 꼽히는 맨해튼 월도프 아스토리아 호텔의 경우 일부를 고급 아파트로 변경하는 계획이 추진 중이지만 자금난에 부닥친 상황이다.

대형 로펌인 그린버그 트로윅 측은 "예전에 계약을 도왔던 중국 업체 소유의 상업용 부동산 중 대부분은 현재 구조조정 중이거나 매각이 추진되고 있다"고 전했다.

중국 자본의 빈자리는 한국 등 다른 국가가 채우고 있다.

미국의 상업용 부동산 중개업체인 쿠시먼 앤드 웨이크필드는 "최근 미국 상업용 부동산 시장에서 중국 자본의 투자는 찾아보기 힘들지만 한국과 독일, 싱가포르 업체들이 투자하고 있다"고 전했다.

jsha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