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민주당 자체 ‘국민청원’은 ‘개딸’ 창구?… 이재명 ‘친정체제’[정치쫌!]
野, ‘당원’청원→’국민’청원으로 확대 계획
“文정부 국민청원을 민주당에 도입한 것”
이재명, 국민 직접 소통 강화 의지 강해
일각에선 우려…”일부 지지자가 좌지우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6일 전북도청에서 열린 예산정책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신현주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국민과 직접 소통을 강조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청원시스템’을 도입한다. 기존 권리당원만 이용할 수 있던 ‘당원청원시스템’을 전국민을 대상으로 확장해 유권자와 접촉면을 늘리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이 같은 당의 결정엔 이 대표의 의중이 대폭 반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李, 文정부 ‘국민청원’ 민주당 도입 지시

앞서 민주당은 지난 14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당규를 개정해 조직 개편에 나섰다. ‘디지털전략실’과 ‘국민응답센터’를 신설해 당의 디지털 소통과 뉴미디어 대응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기존 ‘홍보소통위원회’를 ‘홍보위원회’와 ‘국민소통위원회’로 분리해 각 위원회의 기능을 강화하는 것으로도 전해졌다.

민주당이 새로 도입하기로 한 '국민청원시스템'은 지난달 28일 전당대회를 앞두고 만들어진 당원청원시스템을 개편한 것이다. 신설된 국민응답센터가 국민청원시스템을 전담할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이 당과 소통할 플랫폼을 구축하겠다는 의도다.

민주당 국민응답센터장을 맡은 강준현 의원은 헤럴드경제와의 통화에서 “문재인 정부 때 국민청원시스템을 민주당으로 가져왔다고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직접 소통하는 채널을 구축하려는 것”이라며 “당원청원이 아닌 ‘국민’청원”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책 제안이든 당 발전을 위한 제안이든 받아들이는 기구라는 뜻”이라고 덧붙였다.

野, 이재명 의중 반영 행보 이어져 ...“당도 홍보·마케팅 중요해”

민주당의 잇따른 개편에는 이 대표의 의중이 강하게 작용했다. 임오경 대변인은 지난 14일 브리핑 직후 헤럴드경제에게 “추석 연휴 때 가진 비공개 회의에서 이 대표가 카카오톡 플랫폼 개발 등을 지시한 것의 연장선”이라며 “당도 홍보와 마케팅을 잘해야 한다는 게 대표의 지론”이라고 밝혔다. 지난 12일 이 대표는 비공개 회의에서 일부 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SNS 계정조차 없다며 당의 소통 노력 부족을 지적한 것으로 알려졌다. 개편된 위원회 관련 인사는 다음 주 중 논의될 전망이다.

이 대표는 최근 자신을 둘러싼 ‘사법리스크’를 뒤로 한 채 민생·소통을 강조하고 있다. 성남FC·변호사비 대납 의혹·장남의 불법도박 및 성매매 관련 경찰 조사에 대한 직접적인 언급을 피하고 쌀값 조정을 비롯한 민생 입법 통과에 주력하는 모양새다.

관련 발언은 당내 윤석열정권정치탄압대책위원회가 전담한다는 방침이다. 대책위원장을 맡고 있는 당 중진 박범계 의원은 15일 헤럴드경제와의 통화에서 “다음주에 대책위원회 전체 회의를 가지고 활동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1일 오후 광주 서구 치평동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 나은 민주당' 만들기 타운홀 미팅에 참석하기 앞서 지지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

이러한 이 대표의 시도엔 기성 언론에 대한 불신이 작용한 것으로 해석된다. 지난달 7월 당대표 후보시절 이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소득층 10명 중 6명이 대통령선거에서 윤석열 대통령을 뽑았다는 내용의 기사를 게재하며 “일부지만(대기업 감세, 일자리 예산 축소 등으로) 자신에게 피해를 끼치는 정당을 지지하는 이 안타까운 현실은 정보를 왜곡, 조작하는 일부 언론의 책임이 크다”고 했다. 여기서 ‘자신에게 피해를 끼치는 정당’은 국민의힘을 지칭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개딸’ 의견 따라 당 휘둘릴까 우려도

하지만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익명을 요청한 민주당 소속 초선의원은 헤럴드경제와의 통화에서 “당원의 역할을 강화하는 것은 좋지만 당의 주요의사결정이 당대표의 지지자들에 의해 좌지우지될까 걱정인 것은 사실”이라고 밝혔다. 앞서 민주당은 당원청원제도를 이용해 ‘이재명 방탄용’이라는 지적이 제기됐던 당헌 80조 개정을 추진하기도 했다. 당헌 80조는 기소 시 직무를 정지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