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HMM, 파나시아와 맞손…‘선박용 탄소 포집 시스템’ 공동 연구
2050 탄소 중립 달성 목표…선박 실증부터 기술 협력
14일 진행한 ‘선박용 탄소 포집 시스템 연구개발 업무 협약식’에서 김규봉(왼쪽) HMM 해사총괄과 이민걸 파나시아 총괄부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HMM 제공]

[헤럴드경제=정찬수 기자] HMM이 파나시아㈜와 ‘선박용 탄소 포집 시스템’ 공동 연구에 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선박용 탄소 포집 시스템은 배기가스 내 이산화탄소(CO₂)를 포집하는 온실가스 대응 기술이다. HMM은 실증을 위한 선박을 제공하고, 파나시아는 실증을 통해 경제성 및 타당성을 검토할 예정이다. 포집된 탄소의 처리방안도 공동 연구한다.

파나시아는 친환경 설비 전문 기업으로, 지난 2020년부터 경남 진해에 자체 구축한 테스트 바지선에서 탄소 포집 실증 설비를 통한 기술 성능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협력은 국제해사기구(IMO)의 선박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배출 규제에 따른 것이다. EU도 지난해 ‘핏 포 55(Fit for 55)’를 발표하며 해운 분야의 온실가스 배출 규제에 대한 입법을 추진 중이다.

김규봉 HMM 해사총괄은 “탄소 중립을 위한 대체 수단으로 거론되는 탄소 포집 시스템 연구개발에 공동으로 참여한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해외 기술 의존에서 벗어나 국내 기술 발전에 기여하는 동시에 탄소 중립 목표 달성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전날 여의도 사옥에서 진행된 ‘선박용 탄소 포집 시스템 연구개발 업무 협약식’에는 김규봉 HMM 해사총괄을 비롯해 이민걸 파나시아㈜ 총괄부사장 등 주요 관계자가 참석했다.

and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