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특검·국조·국감…野 '3트랙' 전략은 [정치쫌!]
민주 '대통령실 의혹 진상규명단' 구성
특검, 국정조사 이어 국감서도 '총공세'
더불어민주당 진성준 원내수석부대표가 7일 오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마친 뒤 '김건희 특검법' 발의와 관련해 브리핑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세진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발의한 '김건희 특검법'과 국정조사·국정감사까지,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에 대한 야당의 '3각 공세'가 거세게 휘몰아칠 전망이다. 야당은 이번 정기국회 내내 윤 대통령 부부를 둘러싼 의혹에 다각도로 파상공세를 펼치면서 여당을 협상 테이블로 끌어내는 전략을 취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전면적인 대치가 불 보듯 뻔한 상황이라 정국 마비로 이어질 것이란 지적이 나온다.

민주당 오영환 원내대변인은 지난 8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김건희 특별법을 비롯해 국정조사, 국정감사에서도 윤석열 정부에 대한 국민적 의혹들을 숨김없이 밝혀내기 위해 모든 방안을 강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생 파탄, 정치보복 등에 치중하는 윤석열 정부의 실망을, 국민의 의혹들을 우리 당이 어떻게든 해소해야 한다"고 했다.

민주당은 대통령실 관련 의혹 전반에 대한 진상규명단을 구성하기로 하는 등 전열을 정비하기도 했다. 정기국회에서의 활동을 겨냥해 한병도 의원을 단장으로 상임위별로 김영배(예결위), 김병주(국방위), 이수진(비례, 환노위), 김의겸(정보위), 최기상(행안위), 장철민(국토위), 이탄희(법사위) 의원 등이 배치됐다.

오 원내대변인은 "진상규명단은 원내 기구"라며 "현재 특검법도 제출했고 국정 요구서도 제출된 상황이지만 진행되기 이전에 제보센터 등을 운영해 관련 의혹에 대한 자료를 적극 수집하고 철저히 대응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민주당은 국감에서도 관련 공세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앞서 교육위에서는 김 여사 논문 표절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국민대 이사장과 총장, 논문 심사위원 등 관련자들을 대거 증인으로 부르겠다고 밝힌 바 있다. 나아가 김 여사 본인에 대한 증인 출석 요구도 저울질 중이다. 김 여사가 민주당의 증인 신청 목록에 오른다면 이를 두고 여야의 상당한 충돌이 예견된다.

아울러 지난 7일 민주당 의원 전원 명의로 발의한 '김건희 특별법'도 강력 추진한다. 오 원내대변인은 '김건희 특별법'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 등에 가로막혀 통과되지 못할 수 있다는 예상과 관련해서는 "윤석열 정부에 대한 국민적인 실망감이 압도적으로 표출되는 상황에서 여당도 무조건적으로 무능, 무도함을 보여주는 윤 정부를 비호할 수만은 없을 것"이라며 "협조를 강하게 요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민주당은 윤석열 대통령을 직접 고발하며 여론전에도 나서고 있다. 윤 대통령은 현직 대통령으로서 불소추 권한이 있지만 선거법 시효 전 고발을 진행하고 퇴임 후 조사에 나서기를 촉구하며 두 차례 고발을 진행했다는 설명이다.

정치권 관계자는 "민주당이 국정조사 요구에 이어 특검법 발의, 국정조사에 이르기까지 전선을 다양하게 벌려놓은 다음, 이를 바탕으로 '주고받기' 식 협상을 이어나갈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jinl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