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금호건설, 850억원 규모 ‘강릉 교동 공동주택 신축공사’ 수주
강릉 교동 공동주택 신축공사 조감도

[헤럴드경제=이민경 기자] 금호건설이 ‘강릉 교동 공동주택 신축공사’를 수주했다고 6일 밝혔다.

이 사업은 준씨엠에스에서 발주한 공사로 강원도 강릉시 교동 637-1번지 일원을 개발한다. 1만9510㎡ 부지에 지하 2층~지상 20층, 4개동 규모의 아파트 346가구를 짓는 공사다. 선호도가 높은 전용면적 △84㎡A 113가구, △84㎡B 132가구, △119㎡ 101가구 등의 타입을 선보일 예정이다. 총 공사비는 850억원이다.

교동은 강릉의 지역 대표 생활권에 해당된다. 시내·외 대중교통이 편리하고, KTX강릉역과도 인접해 있으며, 영동·동해고속도로 등으로의 진출입이 용이해 교통여건이 양호하다.

강릉올림픽파크와 관공서, 강릉동인병원, 이마트, 홈플러스 등 다양한 생활 인프라가 구축돼 있어 생활편의 시설을 누리기도 양호하다. 교육환경으로는 교동·포남 초등학교, 율곡·하슬라 중학교 등이 도보로 이용 가능하다.

한편, 금호건설은 지난 8월 ‘경기도 야탑동 민간참여 공공주택사업’, ‘인천 왕길역’, ‘충북 음성 삼성면’, ‘충북 옥천 마암리’ 공동주택 사업 등을 수주했다. 또 ‘양산시 복합물류센터 신축공사’, ‘평택~안산 · 청주~사리 · 구미’ 등 천연가스 공급시설 설치공사 3건을 수주하는 등, 주택, 건축, 토목 분야를 가리지 않고 연일 수주를 이어가고 있다.

thin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