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GS건설, 탄소포집의 핵심기술 ‘차세대 분리막’ 개발한다
에어레인과 차세대 분리막 기술개발 MOU체결

[헤럴드경제=양영경 기자] GS건설이 탄소 포집 플랜트의 핵심인 분리막 기술 개발에 나선다.

GS건설은 지난 30일 서울 종로구 본사에서 권혁태 GS건설 RIF테크 전무와 하성용 에어레인 사장 등 관계자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분리막 기반 탄소 포집 및 활용 기술 교류와 업무 협력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서울 종로구 본사에서 지난달 30일 진행된 ‘분리막 기반 탄소 포집 및 활용 기술 교류와 업무 협력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 체결식에서 RIF 테크 권혁태 전무(왼쪽)와 에어레인 하성용 사장(오른쪽)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GS건설 제공]

양사는 이번 MOU를 통해 탄소 포집 분리막 기술 개발을 진행하고, 나아가 탄소 포집 플랜트 사업 기회를 모색한다. 현재까지 탄소 포집 플랜트는 습식방식으로 공장에서 배출되는 폐가스가 반응성 화학물질을 통과하며 이산화탄소가 포집되는 방식을 활용했다. 탄소 포집을 위한 화학물질 대신 차세대 분리막을 적용하면 기존 설비 대비 차지하는 면적이 작아 경제적이고 효율이 높으며, 모듈화의 용이성도 있다고 GS건설 측은 설명했다.

GS건설은 국내외 화공·환경 플랜트 분야에서 설계·건설 경험을 쌓았으며, 올해 기존 연구 조직을 RIF테크로 확대 개편해 미래 핵심기술 확보를 위한 연구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친환경 사업의 대표라고 할 수 있는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다양한 기술을 개발 중이다. 에어레인은 자체 기술과 생산시설을 보유한 기체 분리막 전문업체로 꼽힌다.

GS건설은 이번 협력이 GS그룹의 핵심가치인 ‘친환경 경영을 통한 지속가능성장’의 일환이며, 앞으로도 친환경 중심의 환경·사회·지배구조(ESG) 대표 건설사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다양한 활동을 펼친다는 계획이다. 회사는 현재 글로벌 수처리업체 GS이니마를 필두로 친환경 공법의 모듈러주택, 2차전지 배터리 재활용 사업, 스마트양식 등 친환경 신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GS건설 관계자는 “이번 협력은 탄소 포집을 위한 분리막 기술 개발뿐만 아니라 다양한 친환경 분리막 기술로 확장할 수 있는 기회”라며 “앞으로도 친환경 디지털 기반의 신사업 기회를 발굴해 국내 대표 지속가능경영 기업이 되기 위한 노력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y2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