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HDC현대산업개발, 도시정비사업 ‘1조클럽’ 입성
SH공사 공공재개발 1호 사업
용두1구역6지구 시공사 선정

HDC현대산업개발은 지난달 27일 서울 동대문구 용두1구역6지구 공공재개발(조감도) 사업의 시공사로 선정되며 올해 도시정비사업 누적 수주액 1조원을 돌파했다고 1일 밝혔다.

현대엔지니어링과 컨소시엄을 꾸려 공동 수주한 용두1구역6지구는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가 사업시행자인 공공재개발 1호 사업으로 지하 8층~지상 61층, 4개동 아파트 999가구, 오피스텔 85실 등으로 지어진다. 공사비는 총 6614억원으로 양사가 각 50%의 지분으로 공사를 진행한다. 건축설계사 SMDP와 협업을 통해 외관 특화 디자인을 적용할 예정이며 61층 안전 검토를 위해 구조설계사 LERA와도 협업해 나갈 계획이다.

이로써 HDC현대산업개발은 올해 누적 수주액 1조307억원을 달성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수주액을 넘어서는 수준이다. HDC현대산업개발은 앞서 올해 상반기 경기 안양시 동안구 관양현대아파트 재건축 사업과 서울 노원구 월계동 월계동신아파트 재건축 사업 등 2건을 단독 수주한 바 있다.

HDC현대산업개발은 “안정적인 사업추진과 더불어 가장 안전하고 품질 좋은 공간을 완성해 조합원에게 보답하고자 한다”며 “다른 공공재개발 사업에 적극 참여하는 등 도시정비사업과 다양한 개발사업을 통해 도시경쟁력을 높이고 지역사회와 함께 상생하는 기업으로 발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은희 기자

ehki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