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에스원 “차량운행솔루션 사고발생 85% 줄여”
15만대 고객차량 빅데이터 분석
급출발 24.6%·급감속 98.6% ↓
사업용車 관리 까다로워져 인기

기업의 사업용 차량 관리가 까다로워지는 가운데 ‘차량운행관리 솔루션’을 도입할 경우 사고발생률을 크게 낮추는 것으로 나타나 눈길을 끈다. 중대재해처벌법 시행과 폐기물 운송차량 위치정보 전송 의무화 등으로 사업차량 관리는 갈수록 엄격해지고 있다.

25일 에스원에 따르면, 차량운행관리 솔루션을 도입한 차량에서 사고발생이 84.7% 감소했다.

에스원은 지난해 8월부터 지난달까지 1년 간 솔루션 이용 15만대의 고객차량 빅데이터를 분석했다. 그 결과 1만대당 5207대였던 사고 건수는 솔루션 도입 이후 798대로 줄었다. 사고로 이어지기 쉬운 운전습관인 급출발 횟수는 24.6% 낮아졌다. 일반 사업용 차량은 1만km당 평균 5.7회 급출발을 했지만 솔루션 이용 차량은 급출발이 평균 4.3회였다.

특히 고속도로 추돌사고 등 대형사고의 원인인 급감속에서 사고예방 효과가 두드러졌다. 일반 사업차량은 1만km당 급감속 횟수가 518.4회였지만 솔루션 이용 차량은 7.5회였다. 급감속이 98.6% 감소한 것이다.

에스원 차량운행관리 솔루션 ‘유비스’는 차량에 통신단말기를 장착해 실시간 위치와 경로 등 운행정보를 분석하고 제공한다.

에스원은 “사업차량의 경우 교통사고로 인해 중대재해처벌법을 적용받을 수도 있다. 올 10월부터는 건설폐기물 운반차량의 위치정보를 관리하지 않는 업체는 2회 적발 시부터 영업정지 등의 처분을 받는 등 관리가 엄격해지는 추세”라며 “솔루션의 사고예방 효과가 확인된 만큼 올해부터 시장 확대가 본격적으로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도현정 기자

kate01@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